이야기 공유하는 '말'에 주목…서원미 개인전 '카우보이 휘슬'

라흰갤러리서 28일까지

서원미, 메아리로 나누는 대화 Conversation with echoes, 2023, Oil, oil pastel on linen, 60.6 x 72.7cm (라흰갤러리 제공)
서원미, 메아리로 나누는 대화 Conversation with echoes, 2023, Oil, oil pastel on linen, 60.6 x 72.7cm (라흰갤러리 제공)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라흰갤러리는 오는 28일까지 서원미 작가의 개인전 '카우보이 휘슬'을 연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인류가 직립보행을 하면서부터 이야기를 공유하는 데에 사용했던 매체인 '말'에 주목한다.

작가는 과거와 달리 지상에서의 모든 현상을 열린 비유로 감지해 실제와 꿈의 몽타주를 더듬는 이미지를 모색하고 있다.

그는 말에 담긴 힘이나 말(word)과 말(Horse)의 의미를 오가는 양가적인 리듬을 올린다.

전시명은 이와 같은 사고를 나타내는 대표적인 예다. '카우보이 휘슬'은 카우보이가 그의 말을 불러들이는 행위로 작가가 이것에 주목하는 이유는 '말'(horse)을 호출하는 데 그치지 않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작가는 휘슬로 그의 작업에 말을 불러들이고, 말에 손을 맡겨 미지의 이미지를 탐색하며, 이런 이미지로 구현되는 이야기로써 보는 이의 심상에 불을 지핀다.

따라서 그에게 말은 곧 이미지를 찾는 제일의 수단이다. 작가와 이미지가 말을 매개로 이렇게 쫓고 쫓기기를 반복하는 과정은 작업의 구심에 숨바꼭질과 같은 유희의 정신이 자리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서원미는 성균관대 미술학과를 졸업하고 현재 서울에 거주하며 작업하고 있다.

ick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