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무릎 관절증 환자 300만명…"무릎 주변 근력 키워야 예방"

환자 35%가 60대…여성이 남성보다 2배 이상 많아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무릎에 염증이 발생해 연골이나 관절막 등에 통증이나 기능장애가 생기는 무릎관절증으로 지난해 300만명이 넘는 사람이 진료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2018~2022년 무릎관절증 환자 진료인원에 따르면 지난해 무릎 관절증 환자는 306만5603명으로 2018년 287만4179명보다 6.7% 늘었다. 연평균 증가율은 1.6%다.

지난해 여성 환자는 209만8638명으로 남성(96만6965명)보다 많았지만 2018년 대비 증가율은 남성(12.4%)이 여성(4.2%)보다 컸다. 연평균 증가율도 남성(3%)이 여성(1%)보다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60대가 지난해 전체 진료인원의 35.5%(108만2826명)로 가장 많았고 70대 26.8%(82만114명), 50대 16.9%(51만8801명) 순이었다.

이에 대해 박상훈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여성은 남성보다 근력이 약해 관절염이 쉽게 유발되고, 50대 이후 호르몬 변화로 인한 영향도 크게 작용한다"고 설명했다.

무릎관절증 환자의 건강보험 전체 진료비는 2018년 1조5127억원에서 2022년 1조 8898억원으로 4년새 24.9%(3771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기준 1인당 진료비는 61만6000원이었다.

박 교수는 "체중을 줄이고 무릎에 부하가 덜 가는 운동을 지속해 주변 근력을 강화하는 게 무릎관절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쪼그려 앉거나 경사지를 오르내리는 것보다는 평지를 걷고, 수영이나 물에서 걷기, 실내 자전거 등을 이용한 근력 운동을 권장한다"고 덧붙였다.

무릎관절증 초기에는 약물치료, 찜질, 스트레칭 등으로 치료할 수 있지만 이런 보존적 치료에 반응하지 않으면 병원에 와 빠른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박 교수는 당부했다.

ksj@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