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아내 "9670원 주고 임금 체불? 직원과 연락 안 됐다…상처드렸다면 죄송"

강형욱 유튜브 영상 캡처
강형욱 유튜브 영상 캡처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과 아내가 '직원 임금 체불 의혹'과 관련, 해명에 나섰다.

24일 오후 강형욱 부부는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를 통해 '늦어져서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하고, '직장 내 괴롭힘 의혹'을 비롯해 자신들을 둘러싼 논란들에 대해 해명했다.

이날 부부는 "급여날 9670원이 입금됐다는 직원의 주장과 함께 임금 체불 의혹이 제기됐다"는 말에 강형욱의 아내가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강형욱의 아내는 "그분이 2015년도에 입사해서 2016년도까지 일했다"라며 "일반적인 월급을 받는 사원은 아니었고 본인이 발생시킨 매출의 몇퍼센트를 인센티브로 받는 사업자 계약을 한 분이었다, 소액이지만 약간의 기본급과 인센티브를 받는 그런 분이었다"라고 했다.

이어 "우리가 서울에서 다른 지역으로 회사를 옮기는 상황이 됐는데 그분이 그 지역까지는 같이 가서 근무를 못 하겠다고 한 게 9월"이라며 "이후 10월 10일이 정산일이었는데 그 사이 그분이 업무를 그만둔 다음에 조금 많은 환불 건이 발생했다, 그래서 우리 둘이 '정산을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을 많이 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정산에 대한) 협의를 해보고 싶었는데, 내 기억으로는 전화를 드렸을 때 받지 않으셨고 그래서 카톡도 드렸었다, 그런데도 연락이 안 와서 조바심이 났다"라며 "만 원에서 3.3% 세금을 제하면 9670원이 나오는데 나름대로 액션을 취해야겠다 싶어서 보낸 금액이다, 떼먹고 싶었으면 왜 만 원을 신고했겠나, 그냥 안 드렸지"라고 해 이 같은 행동이 임금 지불 문제 해결을 위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 금액이 직원에게 상처를 줬다는 걸 뒤늦게 알게 됐다고. 강형욱의 아내는 "이후에 통화하면서 그 부분은 죄송하다고 나름대로는 말씀드렸는데, 아직도 그때 그 서운함이 풀리시지 않았던 거 같다, 그 부분에 대해 화가 많아 나셨던 것 같다"라며 "이후 통화를 할 때 퇴직금을 받아야겠다고 하셨는데, 우리는 '퇴직금이 없는 계약'이라고 생각해서 '왜 줘야하지'라는 의아함이 있었고 조금 억울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에 변호사에게 자문을 얻고 퇴직금을 주는 게 맞다는 결론을 내린 뒤 (그 분에게) 인센티브와 퇴직금 연차 수당까지 지불했다"라고 말했다.

이후 '이 부분은 대화로 충분히 풀 수 있는 문제인데 직원이 노동청까지 찾아갔다는 거는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강형욱은 "그럴 수 있다, 우리가 알아서 챙겨 줬어야 되는데 그걸 못 챙겼고 그분이 달라고까지 했으니"라며 "당시 우리는 '구두로 퇴직금이 없다고 얘기를 했는데 왜 달라고 하지'라는 태도였을 거다, 그래서 그분이 노동청에 가서 진정을 요구하지 않았을까 한다, 또 제3자에게 어떤 확인을 받고 싶으셨던 거 같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덕분에 우리도 노무나 인사 관리 부분에 대해서 많이 배우고, 앞으로 그런 실수하지 말아야겠다 생각했다"라고 솔직한 사견을 전했다.

breeze52@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