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껍데기 만들어 뉴진스 데리고 나간다"…하이브, 민희진 고발(종합)

민씨 주도 경영권 탈취 시도 구체적 물증 확보…"업무상 배임"

민희진 어도어 대표/ 하이브 제공 ⓒ 뉴스1
민희진 어도어 대표/ 하이브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하이브가 자사 레이블이자 뉴진스 소속사인 어도어의 일부 경영진에 대한 감사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하이브는 민희진 어도어 대표 등을 배임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다.

하이브는 어도어의 경영권 탈취 시도와 관련해 민희진 대표 등 어도어 경영진 일부에 대한 감사를 실시했고, 25일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감사 결과에 따르면 하이브는 민희진 대표 주도로 경영권 탈취 계획이 수립됐다는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하고 물증도 확보했다. 감사대상자 중 한 명은 조사 과정에서 경영권 탈취 계획, 외부 투자자 접촉 사실이 담긴 정보자산을 증거로 제출하고 이를 위해 하이브 공격용 문건을 작성한 사실도 인정했다.

대면 조사와 제출된 정보자산 속 대화록 등에 따르면 민희진 대표는 어도어 경영진들에게 하이브가 보유한 어도어 지분을 매각하도록 하이브를 압박할 방법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 지시에 따라 아티스트와의 전속 계약을 중도 해지하는 방법, 어도어 대표이사와 하이브 간 계약을 무효화하는 방법 등이 구체적으로 논의됐다. 또한 '글로벌 자금을 당겨와서 하이브랑 딜하자', '하이브가 하는 모든 것에 대해 크리티컬하게 어필하라', '하이브를 괴롭힐 방법을 생각하라'는 대화도 오갔다.

대화록에는 '5월 여론전 준비', '어도어를 빈껍데기로 만들어서 데리고 나간다'와 같은 실행 계획도 담겼다.

하이브는 감사대상자로부터 "'궁극적으로 하이브를 빠져나간다'는 워딩은 어도어 대표이사가 한 말을 받아 적은 것"이라는 진술도 확보했다.

하이브는 해당 자료들을 근거로 관련자들을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25일 고발할 예정이다.

하이브는 향후 뉴진스 멤버들에 대한 심리적, 정서적 안정 및 성공적인 컴백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도 밝혔다.

박지원 하이브 대표는 "멀티레이블을 고도화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들로 심려를 끼쳐드려 팬들과 아티스트 그리고 구성원 여러분들께 송구한 마음"이라며 "사건이 일단락된 만큼, K-팝의 소중한 자산인 아티스트들의 심리 치유와 정서적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2일 어도어 일부 임원들이 '탈(脫)하이브 시도' 정황에 감사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하이브 어도어 이사진에 주주총회 소집을 요구하고 민희진 대표의 사임을 요구하는 서한을 발송했다. 하지만 민 대표는 하이브의 또 하나의 레이블인 빌리프랩 소속의 신예 걸그룹 아일릿이 뉴진스의 여러 부분을 카피했다며 이른바 '아일릿 뉴진스 카피 사태'에 대한 문제를 제기한 뒤, 해임을 통보받았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이후 하이브 박지원 CEO는 23일 하이브, 어도어, 빌리프랩 구성원들에 사내 공지 메일을 보내 "갑자기 터져 나온 뉴스로 마음이 안 좋으실 것이겠지만, 사실이 아닌 내용에 마음 상하지 마시고 아일릿의 성공을 위해 매진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후 민 대표는 하이브가 요구한 감사 질의서 회신 기한인 지난 24일 오후 답변서를 제출했다. 하이브는 지난 22일에는 어도어에 이사회 소집을 요구했다. 이사회 날짜는 오는 30일이다. 현재 민희진 대표 측으로 이뤄진 어도어 이사진의 불출석 등으로 이사회가 성립되지 않을 경우, 어도어 지분 80%를 보유한 최대주주인 하이브는 법원에 주주총회 소집 허가 신청할 전망이다. 접수 뒤 보통 4~5주 후 법원이 이를 판단, 허가 신청을 받아들일 시 당일 임시 총회 소집이 통지된다. 이후 15일 뒤 임시 총회 개최 및 이사회가 개최된다. 이 임시 총회에서는 기존 이사 해임과 신규 이사를 선임하는 절차가 진행되며, 이어진 이사회를 통해 대표 이사도 선임된다. 전반적인 절차는 약 두 달여가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seunga@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