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2023년 11월 9일 띠별 운세

88년생, 인간관계가 제일 힘이 듭니다

2023년 11월 9일 (음력 9월 26일)

정동근 (한국역술인협회 부회장)

쥐띠

36년 병자생 면역에 좋은 음식을 챙겨 드셔야 해요.

48년 무자생 기억하는 것은 다를 수 있습니다.

60년 경자생 혼란을 잠재워야 합니다.

72년 임자생 너무 잘 보이려 하면 역효과 나요.

84년 갑자생 교통사고 주의.

96년 병자생 합리적인 결과를 찾아내야 합니다.

소띠

37년 정축생 스스로를 억압하지 마세요.

49년 기축생 자녀의 말도 인정해줘야 해요.

61년 신축생 자신이 우선이 돼야 해요.

73년 계축생 온화함이 있습니다.

85년 을축생 오판은 금물입니다.

97년 정축생 자신을 위해 일하세요.

범띠

38년 무인생 실속을 채우세요.

50년 경인생 변치 말아야 합니다.

62년 임인생 말이 바뀌면 안 됩니다.

74년 갑인생 핵심이 있습니다.

86년 병인생 활로를 변경하세요.

98년 무인생 포기하면 안 됩니다.

토끼띠

39년 기묘생 우선순위를 정하세요.

51년 신묘생 파악을 해야 합니다.

63년 계묘생 경거망동을 해서는 안 됩니다.

75년 을묘생 이해보다는 맞춰가야 합니다.

87년 정묘생 절대적인 건 없습니다.

99년 기묘생 실마리가 있어야 합니다.

용띠

40년 경진생 스스로의 스트레스는 독입니다.

52년 임진생 골치가 아플 수 있는 날.

64년 갑진생 참는 것도 한계가 있습니다.

76년 병진생 임기응변을 버리세요.

88년 무진생 인간관계가 제일 힘이 듭니다.

00년 경진생 시간은 많습니다. 천천히 판단하기.

뱀띠

41년 신사생 문서 재확인이 필요합니다.

53년 계사생 거짓말이 들통날 수 있습니다.

65년 을사생 화가 치밀어 오를 수 있습니다.

77년 정사생 화를 내려놓기.

89년 기사생 봉사활동이 중요합니다.

01년 신사생 장단 맞추기가 어렵겠습니다.

말띠

42년 임오생 끝과 끝이 될 수 있겠습니다.

54년 갑오생 구설을 주의하기.

66년 병오생 등대가 되어주세요.

78년 무오생 회개하는 시간을 가지세요.

90년 경오생 허탈한 감정이 있겠습니다.

02년 임오생 과한 운동은 좋지 않습니다.

양띠

43년 계미생 직설적인 표현이 필요합니다.

55년 을미생 경계심을 끌어올리세요.

67년 정미생 심리가 불안정할 수 있습니다.

79년 기미생 말이 상처줄 수 있어요.

91년 신미생 짜증을 내어서는 안 됩니다.

03년 계미생 감정을 주체하지 못할 수 있습니다.

원숭이띠

44년 갑신생 노력의 결과입니다.

56년 병신생 분명해야 합니다.

68년 무신생 거대함이 밀려오겠습니다.

80년 경신생 솔깃할 수 있습니다.

92년 임신생 잔인할 수 있습니다.

04년 갑신생 포기하기엔 이릅니다.

닭띠

45년 을유생 충고를 무시해서는 안 됩니다.

57년 정유생 정해진 길이 있습니다.

69년 기유생 명심해야 합니다.

81년 신유생 시간이 반복될 수 있습니다.

93년 계유생 언행에 주의하세요.

개띠

46년 병술생 진실만을 말해야 합니다.

58년 무술생 공기가 차갑게 흘러가겠습니다.

70년 경술생 울고 싶을 땐 울어도 됩니다.

82년 임술생 가슴이 먹먹할 수 있습니다.

94년 갑술생 실수를 줄여야 합니다.

돼지띠

47년 정해생 선택적입니다.

59년 기해생 행동을 조심해야 합니다.

71년 신해생 밤낮이 바뀌면 안 됩니다.

83년 계해생 어색하게 보일 수 있습니다.

95년 을해생 무조건 장사는 힘듭니다.

east926@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