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사람들이 삶이 버겁다고 느낄 때 그 카페로 간 까닭은?"

[신간] '파리의 심리학 카페'

'파리의 심리학 카페'(클랩북스 제공)
'파리의 심리학 카페'(클랩북스 제공)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매주 목요일 저녁 7시, 파리 바스티유의 한 건물 지하에서는 심리학 카페가 열린다. 누구나 허심탄회하게 자기 이야기를 털어놓을 수 있는 장소다. 파리의 사람들은 문득 삶이 버겁다고 느껴질 때면 누구나 그의 카페를 찾는다.

저자는 프랑스 언론으로부터 '파리 사람들이 가장 만나고 싶어 하는 심리학자'로 꼽힌다. 그는 18년간 916회의 심리학 카페를 열었고, 이곳을 다녀간 5만명의 상담 내용 중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겪게 되는 보편적이고 핵심적인 문제를 추려 내 이 책을 펴냈다.

아버지에게 버림받아 외로웠던 어린 시절의 기억과 남편을 잃고 난 뒤 찾아온 지독한 우울증까지, 과거의 상처와 아픔을 이겨내기 위한 10년간의 정신 분석 치료는 그를 누구보다 좋은 심리 상담가로 만들었다.

책에는 흔들리는 삶의 중심을 되찾는 심리학 조언 29가지가 다양한 사례와 함께 풍부하게 담겨 있다. 영국 '인디펜던트'는 "누구에게도 털어놓지 못하고 혼자 앓고 있는 문제들에 대한 빛나는 통찰이 공감을 불러일으킨다"라고 평가했고, 프랑스 '리베라시옹'은 "혼자 알기엔 너무 아까운 심리학적 조언들로 가득하다"라는 찬사를 보냈다.

'일상, 상처, 사랑, 인간관계, 인생'으로 5개의 장으로 구성된 29가지 마음 수업을 통해 이해할 수 없는 사람들과 더불어 살아가는 법을 배울 수 있다. 상처를 딛고 일어나 더 이상 흔들리지 않는 단단한 삶의 중심을 잡아 준다.

△ 파리의 심리학 카페/ 모드 르안 글/ 김미정 옮김/ 클랩북스/ 1만7000원

acenes@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