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만에 콩나물로 바뀐 버즈…"착용감·음질·사용성 고려"

누르고 쓸어 제어하는 블레이드에 통역 기능 더해

10일(현지 시간) 프랑스 파리 ‘카루젤 뒤 루브르’ 전시관에서 열린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2024’ 행사에서 버즈3 프로가 공개되고 있다. 2024.7.11/뉴스1 ⓒ News1 이준성 기자
10일(현지 시간) 프랑스 파리 ‘카루젤 뒤 루브르’ 전시관에서 열린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2024’ 행사에서 버즈3 프로가 공개되고 있다. 2024.7.11/뉴스1 ⓒ News1 이준성 기자

(파리·서울=뉴스1) 조재현 김승준 기자 = 삼성전자의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시리즈 디자인이 강낭콩에서 콩나물로 바뀌었다.

삼성전자는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가진 '갤럭시 언팩 2024'에서 갤럭시 버즈3 프로와 갤럭시 버즈3를 공개했는데, 모두 기둥 형태의 날렵한 블레이드(blade) 디자인을 새롭게 채택했다.

디자인이 바뀐 것은 2019년 버즈 시리즈 출시 후 5년 만이다. 삼성전자는 그간 경쟁사 애플의 무선 이어폰인 '에어팟'과 달리 강낭콩 모양을 유지해 왔다. 하지만 음질 및 성능 등을 고려해 큰 변화를 줬다.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카루젤 뒤 루브르에서 열린 하반기 '갤럭시 언팩 2024'에서 관람객이 '갤럭시 버즈3 프로'와 '갤럭시 Z 플립6'를 체험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2024.7.11/뉴스1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카루젤 뒤 루브르에서 열린 하반기 '갤럭시 언팩 2024'에서 관람객이 '갤럭시 버즈3 프로'와 '갤럭시 Z 플립6'를 체험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2024.7.11/뉴스1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은 언팩 직후 국내 언론과 가진 간담회에서 "여러 분석을 통해 가장 평균적이면서도 최적의 폼팩터(외형)를 찾기 위해 노력했다"며 "여러 형태 중 착용감과 음질, 사용성 등을 감안했을 때 이번 디자인이 최적이라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많은 소비자의 분석을 거쳐 나온 디자인"이라며 "앞으로도 버즈 디자인은 계속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대신 누르거나 쓸어서 제어할 수 있는 블레이드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실시간 통역 기능으로 애플과의 차별성을 두는 데 주력했다.

갤럭시 버즈3 프로는 귓구멍에 꽂을 수 있는 커널형, 갤럭시 버즈3는 오픈형 디자인을 채택하며 사용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실버와 화이트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갤럭시 버즈3 프로가 31만 9000원, 갤럭시 버즈3는 21만 9000원이다.

cho84@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