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국내 계정 공유 단속 시행…"월 5000원 더 내야"

2일부터 가입자에 안내 메일 발송…"점진적 시행"
프리미엄은 2개, 스탠다드는 1개까지 추가 계정 생성 가능

2일 넷플릭스는 자사 블로그를 통해 "오늘부터 넷플릭스 국내 회원들에게 새로운 계정 공유 기능 안내 메일 발송을 시작한다"고 밝혔다.(넷플릭스 블로그 화면 갈무리)
2일 넷플릭스는 자사 블로그를 통해 "오늘부터 넷플릭스 국내 회원들에게 새로운 계정 공유 기능 안내 메일 발송을 시작한다"고 밝혔다.(넷플릭스 블로그 화면 갈무리)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 넷플릭스가 예고대로 국내에서도 계정 공유 제한 정책을 시행한다.

2일 넷플릭스는 자사 블로그를 통해 "오늘부터 넷플릭스 국내 회원들에게 새로운 계정 공유 기능 안내 메일 발송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같은 가구에 속하지 않을 경우 별도로 계정을 생성하거나 매월 5000원의 금액으로 추가 회원권을 구매해야 한다.

월 5000원의 금액으로 프리미엄 요금제 가입자는 최대 2개, 스탠다드는 1개까지 추가 계정을 생성할 수 있다.

다만 이날부터 계정 공유 제한이 일괄적으로 이뤄지는 것은 아니다. 점진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함께 거주하지 않는 외부 이용자 혹은 외부 디바이스가 넷플릭스에 접근할 경우에는 서비스 안내 메시지가 표시된다. 이때 추가 회원 생성 등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

넷플릭스는 올 2월 캐나다, 뉴질랜드, 포르투갈, 스페인을 시작으로 새로운 계정 공유 기능을 북미, 남미, 유럽, 아시아 등에서 시행하고 있었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도 이같은 정책의 시행이 예고됐다.

넷플릭스 추산에 따르면 전세계 2억4700만 구독 가구 중 1억 가구 이상이 계정 공유 중이다. 주요 매출원이 가입자의 구독료인 상황에서 콘텐츠 투자 및 제작을 위한 재원을 확보하기 위해 계정 공유 단속에 나섰다.

가입자가 여행을 가거나 다른 지역의 호텔에 머물더라도 회원권을 구매할 필요 없이 그대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넷플릭스는 이용 가구에 디바이스가 속해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이용자의 정보를 활용한다고 설명했다. 가입 시 이용자가 동의한 개인 정보 취급 방침에 따라 IP 주소 및 디바이스 ID, 계정 활동 등의 정보를 활용한다.

g1@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