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매주 계열사 CEO 모여 회의…'준법감시기구' 설립 합의

김범수 창업자 포함해 주요 계열사 CEO 20여명 정례 회의
내부통제 강화위해 준법감시기구 만들기로

김범수 카카오 의장 ⓒ News1
김범수 카카오 의장 ⓒ News1

(서울=뉴스1) 손엄지 기자 = 김범수 카카오(035720)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와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20여명이 참석하는 회의를 매주 열기로 했다. 카카오의 문제점을 찾고 변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내부통제를 강화하기 위한 '준법감시기구'도 만든다.

30일 오전 김범수 창업자와 홍은택 카카오 대표이사를 포함한 20여명의 주요 계열사 CEO가 참여한 '공동체 경영회의'가 열렸다.

이날 회의에서는 현재 카카오 위기를 진단하고, 향후 나아갈 변화의 방향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진다.

'공동체 경영회의'는 정례화하기로 했다. 김범수 창업자가 참여하는 회의를 매주 열고, 카카오의 올바른 방향을 찾아나가는 논의를 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는 앞서 그룹 내 컨트롤 타워인 CA협의체를 재정비하고 경영 체제 재편에 나선 바 있다. 공동체 경영회의 정례화는 더 높은 강도의 개혁으로 볼 수 있다.

아울러 '준법감시기구'와 같은 내부 통제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합의했다. 준법감시기구 참여자나 역할은 구체화하지 않았지만, 임원의 도덕적해이 등을 견제할 장치를 만들 것으로 예상된다.

eo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