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준 서울대 교수 "AI 패권시대, 정부·기업 데이터 적극 개방해야"

[NTF 2024] "규모의 경쟁 대신 소투자로 큰 효과내는 전략 필요"

유병준 서울대 AI연구원 교육부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컨퍼런스홀에서 'AI 패권전쟁, 한국 생존전략' 주제로 열린 2024 뉴스1 테크포럼(NTF)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제1회 뉴스1 테크포럼은 AI 패권 경쟁 속 우리 미래를 윤택하게 만들 AI 기술과 한국이 가야할 방향을 모색한다. 2024.6.1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유병준 서울대 AI연구원 교육부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컨퍼런스홀에서 'AI 패권전쟁, 한국 생존전략' 주제로 열린 2024 뉴스1 테크포럼(NTF)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제1회 뉴스1 테크포럼은 AI 패권 경쟁 속 우리 미래를 윤택하게 만들 AI 기술과 한국이 가야할 방향을 모색한다. 2024.6.1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인공지능(AI) 경쟁을 위해 연동 서비스의 양과 질을 강화해야 하고, 이를 위해 데이터를 적극 개방해야 하지만 정부 기관과 기업이 이에 상응하는지 의문이다."

유병준 서울대학교 AI 연구원 교육부장은 19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콘퍼런스홀에서 'AI 패권전쟁, 한국 생존전략'이란 주제로 열린 '뉴스1 테크포럼 2024'에서 이같이 말했다.

'AI 패권화, 한국기업들의 혁신 방향'을 발표한 유 부장은 "코로나 시국이 끝나고 새로운 일상과 경제 사회에 긍정적인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고 기대했지만 불행히도 상황이 더욱 안 좋아졌다"라면서 "물류 시스템이 무너지면서 국가와 지역 이기주의가 생겼고, AI 패권주의가 생겨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중국 등 AI 파워를 보유한 강대국이 세상을 압도하려고 하는 흐름 속에서 비슷한 산업으로 경쟁하는 한국이 어디로 가야 하는지 심각한 고민을 할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네이버, 카카오 등 국내 유수 기업들이 앞장서서 초거대 AI 개발을 하고 있고, 정부도 관련 정책 방향을 수립하고 막대한 예산 투입을 약속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유 부장은 "과거 한국은 세계 최초 1위를 표방하는 전략으로 성공을 거뒀고, 지금도 이야기한다"면서 "그러나 지금은 쉽지 않다는 게 업계와 전문가들의 의견"이라면서 정부와 기업이 이전과 다른 새로운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부장은 한국이 전략적 포지션을 잘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갈수록 글로벌 기업과 격차가 벌어지는 상황에서 규모의 경쟁 대신 작은 투자로 큰 효과를 노리기 위한 움직임이 필요하며, AI와 챗봇 등 AI 연동 서비스를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AI 기술 개발의 근간이 되는 건 데이터다. 오픈 AI도 방대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챗GPT를 개발했다. 그러나 한국은 아직도 정부와 기업 모두 데이터 개방에 소극적이고 반대로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유 부장은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서 무의미한 대화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플랫폼 전략 부재도 언급했다. 유 부장은 "서비스를 샘플링해보고 인기 있으면 확장하고 가격을 올리는 건 플랫폼의 기본 전략"이라면서 "그러나 한국에서는 이것을 대단히 비열한 전략이라고 한다. 잘못된 면도 있지만 모두 싸잡아 잘못됐다고 하면 전 세계 기업들과 경쟁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수많은 시행착오 속에서도 AI와 데이터를 향한 뚝심으로 '다이내믹 프레이싱'(제품·서비스 가격을 유동적으로 바꾸는 가격 전략)을 체화시켜 성공한 쿠팡을 예로 든 유 부장은 "주변의 반대에도 끝까지 밀어붙일 수 있는 리더십을 바탕으로 전략을 실행한다면 다른 이들이 보고도 따라 할 수 없는 힘을 줄 것"이라면서 발표를 마쳤다.

superpower@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