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야후 주총서 '네이버 단절' 재확인…개발·운용 위탁 종료할 것"

"소프트뱅크에도 검토요청, 자본관계 변화시 신속공표"

이데자와 다케시 LY코퍼레이션 대표이사 사장이 라인야후 정기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일본 라인홈페이지 주주총회 생중계 갈무리)
이데자와 다케시 LY코퍼레이션 대표이사 사장이 라인야후 정기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일본 라인홈페이지 주주총회 생중계 갈무리)

(서울=뉴스1) 김민석 손엄지 기자 = 일본 국민 메신저 '라인'을 운영하는 라인야후가 18일 오후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네이버와 관계 단절 방침을 재확인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라인야후는 이날 오후 1시 일본 도쿄에서 열린 제29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앞으로 네이버와 관계를 어떻게 할 것인지 사전 질의에 "회사는 네이버에 위탁한 서비스 개발·운용 등을 종료·축소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라인야후 측은 "네이버에 맡긴 업무의 본질을 재검토하고 있다"며 "자본 관계 변경과 관련해선 결정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지만, 모회사(소프트뱅크) 등에 검토 요청을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시점에서 결정한 사실은 없다"면서도 "자본 관계의 재검토를 포함, 공표해야 할 사실이 발생하면 신속하게 공표하겠다"고 말했다.

이같은 답변은 라인야후 측이 네이버와 업무위탁 종료 방침을 재확인 한 것으로 풀이된다. 회사는 업무위탁 종료 계획은 7월 중 발표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라인야후는 네이버(035420)와 일본 소프트뱅크의 합작사다.

일본 총무성은 지난해 11월 네이버 클라우드에서 발생한 라인 고객 개인정보 유출 사건을 이유로 라인야후에 두 차례 행정지도를 내리며 압박하고 있다.

라인야후는 '라인페이' 등 라인이 개발한 서비스를 종료하며 네이버와 결별 수순을 밟고 있다. 네이버는 소프트뱅크와 라인야후 지분을 두고 협상을 진행 중이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라인야후 지주사 A홀딩스 지분을 50%씩 나눠 보유 중이다. A홀딩스는 라인야후 지분을 64.5% 갖고 있다. 네이버가 A홀딩스 지분을 매각하면 경영권이 소프트뱅크에 넘어간다.

소프트뱅크도 이달 20일 주주총회를 연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등 경영진들이 네이버와 지분 매각 협상 관련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ㅂㅗ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