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디지털 트윈 국제표준 서울총회 성료…韓 표준화 과제 3건 신규 승인

"IoT와 디지털 트윈 국제표준화 무대에서 한국 주도적 입지를 공고히"

(과기부 제공)
(과기부 제공)

(서울=뉴스1) 손엄지 기자 = '사물인터넷·디지털트윈 국제표준화그룹(JTC 1/SC 41) 제14차 총회'에서 한국은 3건의 표준화 과제를 제안해 신규 승인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은 이달 6일부터 10일까지 서울 엘타워에서 '사물인터넷·디지털트윈 국제표준화그룹 제14차 총회'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한국은 2016년 SC 41 설립부터 국제 간사국으로 참여해 사물인터넷(IoT)과 디지털 트윈의 국제표준화를 주도하고 있다. 회원국은 한국, 중국, 미국 등 41개국이다.

이번 회의에서 총 4건(한국 3건·중국 1건)의 신규과제 개발 논의가 있었고, 한국 제출 3건은 개발 승인, 중국 제출 1건은 예비과제(PWI)로 등록됐다.

한국은 '다중매체 수중통신 기술'을 국제표준(IS)으로 제안했다. 수중 환경에서 다양한 통신기술을 혼합해 유속, 생태계 구성 등 환경에 맞게 제공하는 기술이다. 이번 국제표준화로 차세대 수중통신 기술 거버넌스를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 트윈 트위닝 일치도 측정 기술보고서'는 디지털 트윈 시스템이 구현한 가상세계와 현실세계 간 일치도 측정 기준과 방안을 제시했다. 다양한 디지털 트윈 시스템 간 품질 수준 비교에 활용될 전망이다.

'홈 헬스케어 IoT 어플리케이션 기술보고서'는 IoT를 통한 홈 헬스케어 기기 제어와 통합 건강 관리 서비스 구현 방법을 제시한다. 글로벌 홈 헬스케어 시장에서 국내 기술 주도권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국제회의에서는 제철, 헬스케어, 선박·해양 등 국내 산업계와 해외 SC 41 참석자 등 120명이 참석한 특별 워크숍 세션이 열렸다. 한국의 IoT와 디지털 트윈 기술 우수적용사례를 홍보하고, 국제표준화 추진전략을 논의했다.

서성일 국립전파연구원 원장은 "SC 41 서울총회 개최로 IoT와 디지털 트윈 국제표준화 무대에서 한국 주도적 입지를 공고히했다"면서 "정부는 앞으로도 ICT 분야 표준선도국으로서 국제표준화 활동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물인터넷·디지털트윈 국제표준화그룹 총회'의 다음 회의는 2024년 5월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다.

과기부 CI
과기부 CI

eo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