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퇴' 김홍일 "野 탄핵안, 방통위 운영 마비 목적"(종합)

"2인 체제서 다룬 안건, 적법하게 심의·의결"
"위원장 탄핵 추진 및 사퇴, 이번이 마지막이길"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이 2일 오전 경기 정부과천청사 방통위 대회의실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퇴임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7.2/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이 2일 오전 경기 정부과천청사 방통위 대회의실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퇴임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7.2/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과천=뉴스1) 양새롬 윤주영 기자 = 취임 6개월 만에 자진 사퇴한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이 야당의 탄핵소추 시도에 "방통위 운영을 마비시키고자 하는 정치적인 목적"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2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방통위 대강당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사퇴는)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거대 야당의 탄핵소추라는 작금 사태로 인해 국민 일상에 큰 영향을 미치는 방송·통신·미디어 정책이 장기간 멈춰서는 우려스러운 상황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야당이 주장하는 탄핵 사유가 법적 정당성이 없음은 국민들께서도 잘 알고 계시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6개월 동안 방송 자유와 공공성, 공익성을 높이고 방송·통신·미디어 분야의 국민 권익을 보호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다"며 "그동안 위원회를 통해 이뤄진 안건들은 법과 양심에 따라서 적법하게 심의 의결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시급한 방송·통신 정책 현안 결정을 위해 불가피하게 2인 체제 위원회에서 논의하고 결정했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지난해부터 국회가 탄핵안을 두 번이나 추진하고 위원장이 사퇴하는 작금의 현실이 정말 불행하고 안타깝다"며 "이번이 반복되는 혼란과 불행의 마지막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퇴임식 전후 말을 아꼈다. 대강당을 나설 때 취재진이 '탄핵사유가 적법하지 않다고 보는 이유', '퇴임사에서 야당을 겨냥한 배경' 등을 물었지만 답을 하지 않았다. 다만 기자들과 일일이 악수하고 "그간 수고하셨다"고만 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12월 말 방통위원장으로 취임했다. 이날 국회 본회의에 탄핵안이 보고되기 전 사의를 표명했으며, 윤석열 대통령은 이를 즉각 수용했다.

탄핵안이 의결되면 최장 180일간 업무가 정지될 수 있어 이에 부담을 느꼈던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현 '2인 체제'인 방통위는 이상인 부위원장 1인체제가 되며, 이 부위원장이 직무대행을 하게 된다.

flyhighro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