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필리핀과 디지털 시대 이용자 보호 논의

(방통위 제공)
(방통위 제공)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이상인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은 27일 필리핀 국가통신위원회(NTC) 관계자들과 만나 디지털 시대 이용자 보호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면담에는 엘라 블랑카 바실란 로페즈 위원, 데니스 앤소니 위 디지털전환 대통령 특사, 테레사 디존 데 베가 주한 필리핀 대사 등이 참석했다.

NTC는 필리핀 정보통신기술부에 소속된 통신, 방송 관련 국가기관으로 위원 1인, 부위원 2인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 면담은 필리핀 측 요청으로 이루어졌으며, 급속한 정보통신기술(ICT) 발전 및 디지털화에 성공한 대한민국의 사례와 이용자 보호 관련 규제 정책 등을 소개하고 상호 의견을 교환했다.

로페즈 위원은 필리핀 NTC가 추진하고 있는 방송통신 분야 경쟁력 강화 방안 등을 설명했으며 한국이 추진하고 있는 방송통신이용자 보호 방안 등에 깊은 관심을 표명했다.

이 부위원장은 "인류의 발전을 선도한 디지털과 ICT는 현재 많은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며 "방통위는 현재 상황을 미래의 성장 동력으로 전환하고 이용자의 권익과 자율성을 보장하기 위해 균형 잡힌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통위는 "이번 면담을 계기로 방통위와 NTC 간 정책 교류와 협력을 증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superpower@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