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유영상 "글로벌 통신동맹으로 새로운 AI 혁신"

TM포럼서…텔코LLM 등 구체적 구상 제시
얼라이언스 합작법인 설립 본계약도 체결

유영상 SK텔레콤 CEO가 현지시간 기준 18일 코펜하겐에서 열린 '글로벌 텔코 AI 라운드테이블' 행사에서 오프닝 스피치 하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유영상 SK텔레콤 CEO가 현지시간 기준 18일 코펜하겐에서 열린 '글로벌 텔코 AI 라운드테이블' 행사에서 오프닝 스피치 하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SK텔레콤(017670)이 글로벌 무대에서 적극적인 인공지능(AI) 세일즈에 나섰다.

SK텔레콤은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리고 있는 글로벌 통신·기술 연합체 'TM포럼'에서 '2차 글로벌 텔코 AI 라운드테이블' 행사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SK텔레콤과 도이치텔레콤, 이앤(e&), 싱텔, 소프트뱅크 등 글로벌 통신사들이 모인 연합체인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는 지난해 11월 출범했다.

텔코 LLM(통신사 특화 거대언어모델) 공동 개발과 인공지능(AI) 관련 사업 협력을 함께 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유영상 대표는 이날 라운드테이블 오프닝 스피치를 통해 글로벌 통신사들의 AI 협력이 가져 올 통신 분야의 혁신과 비전을 제시했다.

유 대표는 "얼라이언스의 공통된 목표는 AI 기반 비즈니스 혁신을 함께 해 궁극적으로 전세계 고객들에게 AI 혁신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통신사들이 AI데이터센터, AI 개인비서와 같은 통신 그 이상의 파괴적 혁신을 함께 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통신사들의 기술과 역량을 응집하면 할수록 혁신 속도는 한층 빨라질 것"이라면서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가 통신사들의 AI 도입 및 사업 모델 혁신을 가속화 시키고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등의 지금껏 없던 새로운 AI 혁신의 길을 열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AI는 일상 생활의 혁신을 도모하고 산업 전반의 기회를 창출하고 있지만 동시에 상당한 위험 또한 수반하고 있다"면서 "기업들이 협력해 안전한 AI를 위한 거버넌스 수립에 동참하고 동시에 지속가능한 AI 혁신을 이뤄낼 수 있도록 하는 균형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뒤이어 정석근 글로벌·AI테크 사업부장이 무대에 올라 텔코 LLM 개발 경험을 공유하고, 한국 통신산업에 적용한 사례들을 설명하며 글로벌 통신사들의 얼라이언스 참여를 독려했다.

현지시간 기준 19일 코펜하겐에서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 주요 임원진들이 조인트벤처 설립 본계약을 체결 후 기념사진 찍는 모습. 왼쪽부터 도이치텔레콤 클라우디아 네맛 수석부회장, e&의 해리슨 렁 그룹 전략 최고책임자, 싱텔의 윌리암 우 그룹 정보기술 최고책임자, SKT 유영상 CEO, 소프트뱅크 기미코 카네코 기술 전략 이사. (SK텔레콤 제공)
현지시간 기준 19일 코펜하겐에서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 주요 임원진들이 조인트벤처 설립 본계약을 체결 후 기념사진 찍는 모습. 왼쪽부터 도이치텔레콤 클라우디아 네맛 수석부회장, e&의 해리슨 렁 그룹 전략 최고책임자, 싱텔의 윌리암 우 그룹 정보기술 최고책임자, SKT 유영상 CEO, 소프트뱅크 기미코 카네코 기술 전략 이사. (SK텔레콤 제공)

한편 얼라이언스 5개 멤버사 주요 경영진들은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 합작법인 설립에 관한 본계약도 체결했다.

합작법인은 텔코 LLM 공동 개발 및 상품화, LLM의 다국어 언어 학습 및 성능 고도화, AI 개인화 서비스 등을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 대표는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와 함께 지속적인 과감한 도전을 통해 진정한 글로벌 AI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flyhighro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