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아깝다' 생각드는 OTT…생존전략은?"

방통위 주관 제2회 국제 OTT 포럼
넷플릭스·티빙·웨이브에 홍콩 뷰, 영국 다존 등 참여

방송통신위원회는 서울 장충동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에서 '2023 국제 OTT 포럼'을 16일 개최했다.(방통위 제공)
방송통신위원회는 서울 장충동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에서 '2023 국제 OTT 포럼'을 16일 개최했다.(방통위 제공)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 국내외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사업자들이 산업 미래를 논의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갈수록 심화하는 경쟁 속 생존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서울 장충동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에서 '2023 국제 OTT 포럼'을 16일 개최했다.

올해로 2회차를 맞이하는 이번 포럼에서는 티빙, 웨이브 등 국내 기업 외에도 미국 넷플릭스, 홍콩 뷰(Viu), 영국 다존(DAZN), 프랑스 카날(Canal)+, 일본 유넥스트(U-NEXT) 등 글로벌 OTT 기업들이 참가했다.

행사는 '상상 이상의 스트리밍'을 주제로 기조연설, 특별세션을 포함해 총 6개의 세션으로 구성됐다.

강동한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총괄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재니스 리 홍콩 뷰 대표가 아시아 OTT 시장 현황 및 발전 방안을 발표했다. 이어 최주희 티빙 대표가 온라인 스트리밍과 콘텐츠의 미래를 주제로 기조 강연을 진행했다.

특별세션에서는 글로벌 스포츠 콘텐츠 전문 OTT 다존의 존 글리셔 부회장이 스포츠 콘텐츠의 경쟁력을 논의했다.

이후 글로벌 OTT 리서치 기업 MPA의 비벡 쿠토 대표, 일본 유넥스트의 텐신 츠츠미 대표, 카날+의 최병욱 수석부사장, 한국리서치의 김기주 본부장, 코코와의 박근희 대표가 발표를 진행했다.

마지막 순서로 '한국 OTT 산업 발전 방안'을 주제로 한 토론이 이어졌다. 성동규 중앙대 교수의 발제와 문철수 한국 OTT 포럼 회장의 사회로 박종환 티빙 부장, 노동환 웨이브 리더, 이성민 방송통신대학교 교수, 장호기 PD가 토론에 참여했다.

이상인 방통위 부위원장은 개회사에서 "미디어 산업 환경이 격변하는 지금, 국가·플랫폼 간 경계를 허물고 모두가 힘을 합칠 때 OTT 산업은 지속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g1@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