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 LGU+ "3분기 영업익, 전력료 인상·20㎒ 상각비 영향"

"연간 미들싱글 수준 성장 달성 전망"

LGU+ 로고 ⓒ News1 김정현 기자
LGU+ 로고 ⓒ News1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LG유플러스(032640)가 3분기 영업익 감소는 지난해 말부터 3차례 인상된 전력료와 지난해 5G 네트워크 품질 향상을 위해 추가 취득한 20메가헤르츠(㎒)의 주파수 무형자산 상각비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여명희 LG유플러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7일 열린 3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영업익이 컨센서스 대비 하회한 이유를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하지만 4분기 모바일 사업은 플래그십 단말기 출시와 알뜰폰(MVNO) 및 로밍 매출 성장으로 성장률을 이어나갈 전망이고, 기업 인프라도 계절적으로 4분기에 매출 성장이 높아지는 경향 있어서 연간 미들싱글(5~6%) 수준 성장은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4분기 모바일과 기업인프라 매출 성장이 개선되고 철저한 비용 컨트롤 통해 수익을 관리한다면 연간 영업이익은 시장에서 기대하는 수준 이상을 부합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flyhighro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