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미국 서부에 1000억원 규모 해저케이블 공급

LS전선이 미국 해상풍력단지에서 해저케이블을 시공하고 있다(LS전선 제공). ⓒ 뉴스1
LS전선이 미국 해상풍력단지에서 해저케이블을 시공하고 있다(LS전선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LS전선(104230)은 미국 송전망 운영사 'LS파워그리드 캘리포니아'와 1000억 원 규모의 해저케이블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LS전선이 미국 서부 지역에 해저케이블을 공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케이블은 캘리포니아주 북부 세크라멘토강에 설치되어 오리건주 등 서북부에서 캘리포니아주로 전력을 송전하는 데 사용된다.

캘리포니아주는 2035년까지 약 61억 달러를 투자해 26개의 신규 송전망과 85GW 이상의 재생에너지를 구축할 계획이다.

LS전선 관계자는 "캘리포니아주의 대규모 재생에너지 송전망 구축 계획에 맞춰 고객사와 협력을 강화해 시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미국 해저케이블 시장은 노후 케이블의 교체, 신재생에너지 개발, AI(인공지능)와 전기차 확산에 따른 전력 수요 증가 등으로 인해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LS전선은 최근 자회사 LS그린링크, LS에코에너지를 통해 미국과 영국, 베트남에 생산 현지화를 추진하는 등 글로벌 해저케이블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jup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