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우승턱' 접속 폭주 뚫고 30만 대기줄…2시간에 '완판'(종합)

스타일러, 가장 먼저 완판…할인폭 큰 올레드TV에 접속자 대거 몰려
오전 10시 행사 시작하자마자 홈페이지 접속 15분간 '먹통'도

(LG전자 '윈윈 페스티벌' 할인 기획전 캡쳐)
(LG전자 '윈윈 페스티벌' 할인 기획전 캡쳐)

(서울=뉴스1) 김민성 강태우 기자 = LG전자(066570)가 LG트윈스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9년 만의 우승을 기념해 실시한 '가전제품 29% 특별 세일' 이벤트에 나온 모든 제품이 행사 오픈 이후 약 2시간 만에 완판됐다.

행사 시작 이후 LG전자 온라인 브랜드숍 홈페이지에 수만명이 몰린 탓에 일시적으로 접속이 지연되거나 오류가 발생하며 '먹통'이 되는 상황도 발생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온라인 브랜드숍을 통해 TV, 건조기 등 15개 품목(각 500대 한정수량)을 정상가의 29% 할인해주는 '윈윈 페스티벌' 이벤트를 열었다.

윈윈 페스티벌은 LG 트윈스가 29년 만에 프로야구 통합 우승한 것을 기념한 LG전자의 29% 세일 행사다.

LG전자는 전날까지 구체적 할인 품목을 공개하지 않다가 이날 오전 10시에 할인 품목을 공개했다.

LG전자가 내놓은 행사 할인 품목은 올레드 TV 4개 모델을 비롯해 △워시타워 △건조기 △스타일러 △청소기 △냉장고 △김치냉장고(2개 모델) △식기세척기 △전기레인지(2개 모델) △공기청정기 등이다. 제품군별 500대 한정해 판매했다.

오전 10시 정각 행사가 시작되자마자 홈페이지 화면엔 '502 Bad Gateway'가 뜨면서 접속 불가 상태가 이어졌고 약 15분이 지나서야 접속이 가능해져 할인 품목을 볼 수 있었다.

홈페이지에 접속된 이후에도 제품별 대기자가 적게는 2000명(인덕션), 많게는 약 3만명 이상(올레드 TV)이 몰리면서 실제 할인 제품을 구매하기까지 상당한 어려움을 겪었다.

한 때 15개 품목 전체에 총 32만명이 접속 대기하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프리미엄급에다 고가인 올레드TV가 높은 할인 폭을 기록하면서 유독 많은 관심을 받는 듯하다"고 말했다.

홈페이지 접속 장애가 빚어졌고 접속 대기자가 몰리면서, 행사 오픈 2시간 가량이 지난 오전 11시53분쯤 15개 전체 품목이 모두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빨리 완판된 품목은 스타일러, 청소기였고, 김치냉장고와 공기청정기 순으로 할인 상품 전량이 소진됐다. 마지막에 완판된 제품은 인덕션인 것으로 파악된다.

다만 이른바 '재고 떨이'라거나 할인된 가격이 매력이 없다며 불만을 표하는 고객들도 더러 있었다. 누리꾼들 역시 "품목이 다양하지 않다"거나 "세일가와 온라인 최저가 차이가 크지 않다"는 등의 아쉬움을 표했다.

 (LG전자 '윈윈 페스티벌' 할인 기획전 캡쳐)
(LG전자 '윈윈 페스티벌' 할인 기획전 캡쳐)

ms@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