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푸드, 현대카드 '쿠킹 라이브러리' 협업 공동 캠페인 인기

르 꼬르동 블루 셰프 초청해 '프랑스 미식 쿠킹클래스' 진행

신세계푸드는 지난달 28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 위치한 현대카드 쿠킹 라이브러리에서 세계적 요리학교 르 꼬르동 블루-숙명 아카데미와 식물성 대안육을 활용한 '프랑스 미식 쿠킹 클래스'를 열었다. 이날 참가자들은 식물성 대안육을 활용한 피퀴요 페퍼 소시지와 피스타치오 비네그레트를 직접 조리하고, 탄소 배출 0% 인증(carbon neutral)을 받은 코노 수르 와이너리의 와인 시음까지 즐기며 건강하고 맛있는 식물성 대안 식문화를 체험했다.(신세계푸드제공)
신세계푸드는 지난달 28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 위치한 현대카드 쿠킹 라이브러리에서 세계적 요리학교 르 꼬르동 블루-숙명 아카데미와 식물성 대안육을 활용한 '프랑스 미식 쿠킹 클래스'를 열었다. 이날 참가자들은 식물성 대안육을 활용한 피퀴요 페퍼 소시지와 피스타치오 비네그레트를 직접 조리하고, 탄소 배출 0% 인증(carbon neutral)을 받은 코노 수르 와이너리의 와인 시음까지 즐기며 건강하고 맛있는 식물성 대안 식문화를 체험했다.(신세계푸드제공)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신세계푸드(031440)는 현대카드 쿠킹 라이브러리와 함께 건강한 먹거리와 식문화를 소개하기 위해 진행 중인 '유아왓유잇'(You are What you Eat) 캠페인이 호응을 얻고 있다고 3일 밝혔다.

5월부터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카드 쿠킹 라이브러리에서 '음식이 나를 만든다'는 주제로 진행되는 유아왓유잇 캠페인은 지구환경을 지키고 건강에도 좋은 식물성 대안식의 사회적 가치를 감각적인 공간에서 경험할 수 있도록 신세계푸드와 현대카드 쿠킹 라이브러리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건강 푸드 캠페인이다.

양사는 무항생제, 동물복지, 지구환경 관련 서적과 대안식품을 활용해 현대카드 쿠킹 라이브러리 공간 구성 뿐 아니라 가치 소비를 지향하는 고객들의 신청을 받아 쿠킹 클래스와 토크 세미나 등을 펼치고 있다.

실제 지난달 28일 현대카드 쿠킹 라이브러리에서 진행된 '프랑스 미식 쿠킹 클래스'는 세계적인 요리학교 르 꼬르동 블루-숙명 아카데미의 세바스티앙 드 마사르 총주방장과 식물성 대안육을 활용한 이색 쿠킹 클래스가 진행된다는 내용이 알려지면서 일찍이 전석이 매진됐다.

참가자들은 세바스티앙 총주방장과 함께 식물성 대안육을 활용한 피퀴요 페퍼 소시지와 피스타치오 비네그레트를 직접 조리하고, 탄소 배출 0% 인증(carbon neutral)을 받은 코노 수르 와이너리의 와인 시음까지 즐기며 건강하고 맛있는 식물성 대안 식문화를 체험했다.

5월부터 진행된 식물성 대안육 활용 쿠킹 클래스와 송현석 신세계푸드 대표이사의 토크 세미나 등도 전석 매진되며 가치소비를 중시하는 참가자들에게 높은 호응을 얻었다.

신세계푸드와 현대카드 쿠킹 라이브러리는 더욱 많은 고객들이 식물성 대안식의 사회적 가치와 뛰어난 맛을 경험할 수 있도록 이달 말까지 현대카드 쿠킹 라이브러리에서만 즐길 수 있는 스페셜 메뉴로 식물성 대안육을 활용한 칠리 콘 카르네, 가지 라자냐 등 2종을 선보인다. 고객들이 직접 식물성 대안육을 활용한 조리와 시식을 해볼 수 있는 셀프 쿠킹 프로그램도 매 주말마다 운영한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젊은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미닝아웃 트렌드가 확산되고 재미와 경험에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감각적인 공간에서 즐겁게 대안식을 경험해볼 수 있는 유아왓유잇 캠페인이 주목받고 있다"며 "소비자가 즐겁고 맛있게 식물성 대안식을 체험하고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jinny1@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