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 한정판 뷰티 제품 출시…설 명절·밸런타인데이 겨냥

스위스퍼펙션, 청룡 기운 담은 블루 보자기 기프팅 서비스 제공
'오리베·산타마리아노벨라·딥티크' 특별한 구성 패키지 선보여

(신세계인터내셔날제공)
(신세계인터내셔날제공)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밸런타인데이를 앞두고 뷰티 업계가 분주하다. 특히 올해는 밸런타인데이와 설 명절이 겹치면서 선물 수요가 더욱 급증하고 있는 만큼 소비자들을 사로잡기 위한 특별한 제품들이 앞다퉈 출시되고 있다.

향수부터 바디 및 헤어케어, 기초, 색조 제품까지 뷰티 브랜드들은 특별 포장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평소에는 만나볼 수 없는 한정판 구성의 세트, 풍성한 사은 행사를 준비했다.

특히 올해는 청룡의 해를 맞아 이를 모티브로 한 푸른 빛의 고급스러운 포장부터 선물과 함께 진심을 적어 전달할 수 있는 기프트 카드, 나만의 문구를 새겨 넣을 수 있는 각인 서비스 등이 제공돼 눈길을 끌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031430)의 럭셔리 스위스 스킨케어 브랜드 스위스퍼펙션(SWISS PERFECTION)은 설 명절 프리미엄 패키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고급스러운 블루 보자기와 코사지 리본으로 장식된 포장이 제공되며 명절을 맞아 행복, 감사, 건강 등 원하는 문구를 새겨주는 각인 서비스를 제공해 소장 가치까지 더한 특별한 선물이 될 수 있다. 브랜드 대표 앰플인 RS-28 셀룰라 브라이트닝 트리트먼트를 비롯해 마린 캐비어 트리트먼트, 스위스퍼펙션 베스트셀러 3종 세트 등 50만원 이상 제품 구매 고객에게 제공된다.

럭셔리 헤어케어 브랜드 오리베(ORIBE)는 청룡의 해를 맞아 중국계 호주 아티스트 크리스춘의 작품 '청룡과 작약'을 담은 한정판 매그니피센트 볼륨 세트를 선보인다. 과감한 색채와 패턴을 사용해 신년을 향한 설렘, 은혜, 번영을 담았다. 모발에 영양을 줘 볼륨감을 살려주는 브랜드의 베스트셀러 3종(샴푸, 컨디셔너, 헤어스프레이)으로 구성했다.

이탈리아 피렌체 800년의 헤리티지를 담은 뷰티 브랜드 산타마리아노벨라(Santa Maria Novella)는 명절 선물용으로 안성맞춤인 설 기획세트 2종과 구매 제품별 풍성한 사은품을 준비했다.

18일까지 전국 백화점 내 산타마리아노벨라 매장을 방문해 설 기획세트를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플로렌틴 헤리티지 기프팅 서비스와 파우치와 향수, 바디 샘플 구성의 토탈 프래그런스 키트를 제공한다.

토니코 페르 라 펠레와 이드랄리아 크림 구성의 수분케어 세트, 바디워시와 바디로션 구성의 라이트 패키지 듀오(8종 향) 세트 구매고객에게 제공되며, 제품별로 각각 사포네 벨루티나 미니 비누와 대용량 샘플 및 핸드워시를 추가 증정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체 디지털 플랫폼 에스아이빌리지(S.I.VILLAGE)를 비롯해 SSG닷컴 등 온라인 구매 고객에게는 수분케어 세트 구매 시 산타마리아노벨라 로고가 장식된 에코백을 증정하며 밸런타인데이를 위한 향수 구매 시 향수 샘플, 미니 캔들, 바디워시 샘플 등을 증정한다.

프랑스 대표 니치 향수 브랜드 딥티크(Diptyque)는 핑크와 레드 하트로 장식된 한정판 '밸런타인 캔들 듀오 세트'를 선보인다. 리추얼 뷰티 브랜드 로이비(LOiViE)는 핑크빛으로 물든 특별한 박스 포장 패키지를 제공해 로맨틱한 밸런타인데이 무드를 선사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코스메틱 담당자는 "최근 스몰 럭셔리 트렌드에 맞춰 명절이나 기념일에도 향기 관련 제품들의 선물용 구매가 급격히 늘어나는 추세"라며 "각 브랜드의 인기 제품을 특별한 패키지와 구성으로 만나볼 수 있어 선물용으로는 물론 소장 가치도 뛰어나다"고 말했다.

jinny1@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