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창현 현대차 사장 "SDV로 차 개념 바뀐다…스마트폰의 확장"

HMG 개발자 콘퍼런스 연설
"하드웨어에 종속된 차량 개발 때문에 소프트웨어 개발 유연하지 못해"

HMG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송창현 현대차그룹 SDV본부장 겸 포티투닷 대표가 키노트에서 발표하고 있다.(포티투닷 제공)
HMG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송창현 현대차그룹 SDV본부장 겸 포티투닷 대표가 키노트에서 발표하고 있다.(포티투닷 제공)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송창현 현대자동차(005380)그룹 SDV본부장(사장) 겸 포티투닷 대표는 13일 "SDV(소프트웨어 중심 차)는 차량 상품 개발 방식의 근본적인 패러다임 전환으로 정의해야 한다"며 마치 스마트폰의 개발 방식과 동일한 방식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 사장은 13일 '제3회 HMG 개발자 콘퍼런스' 키노트 연설에서 완성차 회사들이 SDV 전환에서 해답을 찾지 못하는 이유로 "차량이 하드웨어 중심으로 개발되고, 하드웨어에 종속된 방식으로 소프트웨어 개발 환경이 유연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2025년까지 모든 차종을 SDV 차량으로 전환하겠다는 비전을 밝힌 바 있다. HMG 개발자 콘퍼런스는 SDV로의 대전환 과정에서 인공지능(AI), 자율주행 기술, 모빌리티 서비스 등 현대차그룹의 개발 경험과 노하우를 외부에 공유하고 소통하는 취지로 마련된 연례행사다. 올해 행사에는 현대차, 기아, 포티투닷(42dot), 모셔널, 현대모비스, 현대오토에버 등 총 9개사가 참여했다.

송 사장은 "이미 스마트폰을 쓰고 있는 사용자들은 스마트폰 경험이 그대로 차에 이어지길 바라는 만큼 차량은 앱 생태계를 지원하는 또하나의 디바이스로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의 하드웨어 중심의 차량 구조를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분리한, 소프트웨어 중심의 아키텍처로 변환해야 한다고 봤다. 이를 통해 하드웨어의 종속성을 낮춰 개발 편의를 높이고, 항상 최신 기능으로 업데이트를 가능하게 한다는 설명이다.

또한 '모듈 아키텍처'를 통해 공통으로 필요한 소프트웨어 로직을 하나로 모듈화하고, '표준 아키텍처'로 개발 환경의 생태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봤다.

송 사장은 "디커플링, 모듈 아키텍처 그리고 표준 아키텍처를 올리면 모든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들이 따로 그리고 빠르게 동시에 개발이 가능하고, 검증 기간을 줄일 수 있다"며 "외부의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를 도입하도록 해 기술 발전 속도를 빠르게 높인다"고 설명했다.

송 사장은 "현대차그룹은 SDV 패러다임 전환을 시작했고, 포티투닷을 중심으로 모빌리티 생태계 확장에 힘쓰고 있다.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이동의 자유를 제공하고자 한다"며 "소프트웨어와 AI는 모빌리티 산업의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줄 것이다. 이는 개발자들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hji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