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3분기 누적 순이익 1조6433억원…전년比 27% 증가

3분기말 CSM 총량 13조2593억원…전년말 대비 1조580억원 확대

삼성화재 제공
삼성화재 제공

(서울=뉴스1) 박재찬 기자 = 삼성화재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누적 세전이익이 전년 대비 25.8% 성장한 2조2204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배기업주주지분 순이익은 27% 증가한 1조6천433억원으로 집계됐다.

보험손익은 1조8180억원으로 전년비 24.0% 늘었고, 투자손익은 3834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33.2% 성장했다.

장기보험은 누적 보험손익 1조3004억원으로 전년 동기비 27.4% 증가했다. 또한, 보험계약마진(CSM) 총량은 3분기 말 13조2593억원으로 전분기 말 대비 6045억, 전년말 대비 1조580억원 확대했다. 또 타겟 시장 신상품 출시, 포트폴리오 개선 중심의 전략적 시장 대응을 통해 3분기 신계약 CSM은 1조1642억원, 누적 신계약 CSM은 2조6068억원을 기록했다.

자동차보험은 연휴기간 교통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 손해율이 상반기 대비 소폭 증가했지만 자연재해 사전 대비 활동 및 손해 관리 강화를 통해 전년 동기 대비 1.6%p 감소한 81.7%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누적기준 보험손익은 243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7% 증가하며 안정적 수준을 이어가고 있다.

일반보험은 누적 보험손익 194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2% 성장했다. 이는 특종/해상 보험의 시장 확대 및 해외사업 성장에 따른 보험수익 증가와 고액 사고 감소로 하락한 손해율에서 기인했다.

자산운용에 있어서는 운용효율 제고 노력과 탄력적인 시장 대응을 통해 전년 동기 대비 0.58%p 개선된 2.95%의 투자이익률을 달성했다. 이를 통해 투자이익은 전년 동기비 17.4% 증가한 1조6932억원을 기록했다.

김준하 삼성화재 경영지원실장(CFO)은 “글로벌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와 고물가, 저성장 등 어려운 사업 환경에서도 우수한 사업 실적을 시현해가고 있다”며 “남은 기간 시장 변화에 더욱 기민하게 대응하여 2023년을 최고의 성과로 마무리 하겠다”고 말했다.

jcppark@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