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된서리에도…삼성전자·하이닉스 '외인·기관 순매수 1위'[핫종목]

(종합)삼성전자 0.25%·SK하이닉스 0.90% 상승…8만·23만원대 사수
미국 기술주 하락에도 수급이 뒷받침…달러 강세 멈춘 점도 긍정 영향

ⓒ News1 김지영 디자이너
ⓒ News1 김지영 디자이너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엔비디아 주가 하락에도 국내 반도체 종목은 비교적 선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005930)는 외국인이, SK하이닉스(000660)는 기관이 수급을 뒷받침하면서 각각 8만 원, 23만 원대를 사수했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전일 대비 200원(0.25%) 오른 8만 800원에 장을 마쳤다. 장 중 8만 1800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외국인 투자자가 강보합을 이끌었다. 이날 외국인들은 이날 전체 종목 중 삼성전자를 가장 많이 매수했다. 총 순매수 규모는 3135억 5200만 원이다. 반면 기관과 개인은 121억 원, 1794억 원가량 순매도했다.

SK하이닉스도 상승 전환했다. 이날 전일 대비 3.36% 내린 21만 5500원까지 떨어졌지만, 오후 들어 상승세를 회복하기 시작해 0.90% 오른 22만 5000원에 장을 마쳤다.

이날 기관 투자자들의 순매수 1위가 SK하이닉스였다. 기관은 SK하이닉스를 1396억 원 순매수했다. 개인과 외국인 투자자들이 각각 236억 원, 1182억 원 순매도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수급이 뒷받침된 가운데 기술주에 부담으로 작용한 달러 강세가 잠시 멈춘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일 대비 1.5원 내린 1387.5원으로 마감했다.

한편 뉴욕 증시에서 엔비디아를 비롯한 글로벌 반도체 종목 주가가 하락했다.

앞서 2거래일 연속 3%대 하락세를 보였던 엔비디아 주가는 간밤에도 6.68% 급락했다. 엔비디아를 비롯해 브로드컴(-3.70%), AMD(-0.61%), 마이크론(-0.38%), 퀄컴(-5.50%) 등 다른 반도체주 주가도 덩달아 내렸다. 이에 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는 3.02% 하락했다.

seunghe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