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협 채권포럼 "국채 금리 하향 안정화·크레딧 스프레드 축소 전망"

(금융투자협회 제공) /뉴스1
(금융투자협회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문혜원 기자 = 한국금융투자협회는 2024년 하반기 채권 및 크레딧시장의 전망과 투자전략을 모색하기 위한 채권포럼을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발표자로 나선 강승원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초 이후 미국 물가 상승을 주도한 소수 품목의 가격 인상 효과가 마무리되며 디스인플레이션이 자리를 잡을 것"이라면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점차 고용 둔화에 방점을 두며 9월을 시작으로 하반기 두 차례(9월, 12월) 금리인하에 나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한국은행도 점차 경기 둔화에 방점을 두고 8월을 시작으로 하반기 두 차례(8월, 11월) 금리를 인하할 것이고 국채 금리는 점차 하향 안정화될 가능성이 크다"고 짚었다.

이어 김은기 삼성증권 연구원이 '크레딧시장 전망과 투자전략'을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김 연구원은 "올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저신용 회사채의 신용등급 하락, 우량·비우량 회사채 양극화 이슈 등 다양한 요인으로 크레딧 스프레드 확대를 전망했으나 4분기 금리 인하까지 오랜 시간이 남아 있어 크레딧 스프레드가 지속해서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하반기 동안 부동산 PF 우려가 지속해서 제기될 전망이나 시장에서 예상된 리스크이며 정부의 지속적인 지원 정책으로 인해 투자 심리를 크게 위축시키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여전히 BBB등급 회사채는 발행과 투자가 부진하여 회사채 시장에서 소외되고 있다"면서 "BBB등급 회사채 시장 활성화를 위하여 올해 말 일몰 예정인 하이일드 펀드에 대한 분리과세 세제 혜택이 연장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door@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