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금융' 서비스 신청 131개사 몰려…'자본시장분야' 가장 많아

자본시장·전자금융/보안·대출 분야 등에 신청 집중
차기 정기 신청 일정 8월 중 공고 예정

금융위원회 전경 ⓒ News1 강은성 기자
금융위원회 전경 ⓒ News1 강은성 기자

(서울=뉴스1) 신민경 기자 = 2024년 2분기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정기신청 접수를 진행한 결과 131곳의 기업들이 자본시장·전자금융/보안·대출 등 분야에 신청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17일부터 28일까지 2024년 2분기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신청을 받았다며 △금융회사 96건(73.3%) △핀테크사 31건(23.6%) △빅테크사 3건(2.3%) △기타 1건(IT기업/0.8%) 등으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 신청 비중이 95%를 웃돌았다. 특히 금융회사들은 금융당국이 규제개선에 앞서 샌드박스를 통해 시범운용하기로 발표한 저축은행의 P2P 연계투자 허용 등 정책과제와 관련한 서비스를 많이 신청했다.

신청 금융서비스의 종류는 △자본시장 분야(48건/36.7%) △전자금융/보안 분야(35건/26.7%) △대출 분야(33건/25.2%) 순으로 많았다. 이 외에도 △은행 분야(6건/4.6%) △데이터 분야(3건/2.3%) △보험(2건/1.5%) △P2P(2건/1.5%) △여신전문 분야(2건/1.5%) 신청이 있었다.

금융위원회는 이번 정기 신청 기간에 접수한 신청서들에 대해 법정 심사 기간 내(최대 120일)에 혁신금융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친 뒤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매 분기 말 2주간을 정기신청 기간으로 운영하며 차기 정기신청 일정은 8월 중 공고된다.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신청을 고려 중이지만 법적 검토·신청서 작성 등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은 신청 전 한국핀테크지원센터의 컨설팅 지원을 신청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smk5031@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