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생명-RGA, 2000억원 공동재보험 계약 체결

"자본 관리 통해 계약자 보호"

이문구 동양생명 대표이사(좌)과 개스톤 노시터 아시아 태평양 지역 금융재보험 총괄 부사장(우)이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동양생명 제공)
이문구 동양생명 대표이사(좌)과 개스톤 노시터 아시아 태평양 지역 금융재보험 총괄 부사장(우)이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동양생명 제공)

(서울=뉴스1) 신민경 기자 = 동양생명보험(082640)은 글로벌 재보험사인 'RGA'(Reinsurance Group of America)재보험과 자본 관리 선진화를 위해 2000억 원 규모 공동재보험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공동재보험은 위험보험료만 재보험사에 출재해 보험위험만 이전하는 전통적 재보험과는 달리 저축 및 부가보험료까지 재보험사에 출재해 금리 및 해지 리스크 등도 재보험사에 함께 이전하는 것을 말한다. 지급여력비율(K-ICS) 및 금리 리스크 관리 목적으로 활용되고 있다.

부채를 장부가격이 아닌 시장가격으로 평가하는 새 회계기준 시행에 맞춰 동양생명은 재무(IFRS17/K-ICS) 추정 및 효익 분석 등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금리로 인한 미래 변동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이번 계약을 추진했다. 또 이번 공동재보험 계약은 지난 5월 보험개혁회의 출범 시 '금리 하락기에 대비하는 선제적 리스크 관리' 중요성을 강조한 금융당국의 가이드라인을 충족하는 조치이기도 하다.

특히 이번 계약은 국내 보험사 중 역외(cross-jurisdictional) 공동재보험의 첫 사례이자 1000억 원대 이상 대규모 공동재보험 체결 기준 보험사 중에서는 신한라이프와 삼성생명에 이은 3번째다. 동양생명은 시장변화에 따른 능동적 대응을 통해 자본 관리 수단을 추가로 확보하고 금리에 따른 미래 변동성 축소를 통해 재무 건전성도 한층 용이하게 관리할 수 있게 됐다.

이문구 동양생명 대표이사는 "이번 RGA재보험과의 선제적 공동재보험 계약을 통해 당사는 불확실한 금융환경에서도 우수한 재무관리 능력을 바탕으로 자본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음을 시장과 이해관계자들에게 증명했다"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자본 관리와 금융당국의 가이드에 대한 충실한 이행을 통해 계약자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mk5031@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