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금융회사-핀테크 기업 상호만남 행사' 개최…"협업 촉진"

금융회사 매칭된 핀테크 기업에 1억2000만원 테스트 비용 지원 기회도

금융위원회 전경 ⓒ News1 강은성 기자
금융위원회 전경 ⓒ News1 강은성 기자

(서울=뉴스1) 신민경 기자 = 금융당국이 금융기업과의 상호 협업을 연계해 핀테크 업계 지원에 나섰다.

금융위원회는 권대영 사무처장 주재로 '제3회 금융회사-핀테크 기업 상호만남 행사'를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금융회사-핀테크 기업 상호만남 행사는 금융규제 샌드박스의 지정대리인과 위탁테스트 제도를 활성화하고, 금융회사와 핀테크기업이 상호 협업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 지난해 4분기부터 시작됐다.

지난 두 번의 행사에서는 총 16개 핀테크 기업들이 금융회사와 투자기관 앞에서 자신들의 서비스를 발표했다. 총 10개 기업이 위탁테스트 제도 등을 통해 금융회사와 협업을 추진하게 되는 성과가 나타났다.

이번 행사에서는 금융회사와의 협업을 희망하는 핀테크 8개 사가 34개 금융회사와 6개 투자기관 앞에서 자신들의 서비스를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에서 발표에 나선 8개 핀테크 기업들은 발표를 희망하는 핀테크 기업 중에서 서비스의 혁신성, 금융회사와 협업 가능성 등을 기준으로 종합 평가해 선별한 기업들이다.

이번에 청중으로 참여한 금융회사는 34개 사로 지난 2회에 비해 3개 사가 증가했다. 지난번처럼 한국성장금융 등 핀테크혁신펀드를 운용하는 투자기관들도 함께 참여해 혁신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핀테크기업의 투자유치 기회를 확대했다.

이날 권 사무처장은 "상호만남 행사는 금융회사에는 협업을 통해 혁신을 일으킬 기회를, 핀테크 업체에는 어렵게 준비한 혁신적 서비스를 시범 운영할 기회를 얻는 자리"라며 "금융당국은 금-핀 간 협업 촉진과 핀테크 산업의 성장을 위해 디지털 환경에 맞는 규제 개선, 중소 핀테크 기업 인큐베이팅, 국내 핀테크의 해외 진출 등을 지원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핀테크 기업과 금융회사가 매칭돼 위·수탁계약을 체결하는 경우 금융위는 해당 핀테크기업에게 연간 최대 1억2000만 원 테스트 비용을 심사를 거쳐 지원받을 기회도 제공한다.

한편 상호만남 행사는 향후 분기별로 개최될 예정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핀테크기업과 금융회사는 한국핀테크지원센터를 통해 상시 신청이 가능하다.

smk5031@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