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원화 후순위채권 4000억원 발행

(우리은행 제공)
(우리은행 제공)

(서울=뉴스1) 김근욱 기자 = 우리은행은 4000억원 규모의 원화 후순위채권(조건부자본증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사전 수요예측에서 7400억원의 유효수요가 접수돼 당초 신고 금액 2700억원 대비 3배에 이르는 모집액을 기록했다. 이에 우리은행은 4000억원까지 증액 발행하기로 결정했다.

우리은행이 발행하는 채권은 ESG 채권으로 만기 10년, 3.89%로 올해 시중은행에서 처음으로 발행하는 후순위채권이다. 이번 채권 발행으로 우리은행의 BIS비율은 0.23%포인트(p)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올해 실적 턴어라운드에 대한 시장의 기대감이 높은 가운데 우리은행에 대한 기관투자자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며 "우리은행은 자본 적정성 제고와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는 ESG 경영을 실천으로 지속 성장 기반을 견고히 다져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ukgeu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