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분기 연속 늘어난 가계빚…주담대 '2년 만에 최대' 17.3조 ↑

3분기 가계신용잔액 전분기 대비 14.3조 증가한 1875.5조원
판매신용 2.6조 ↑, 3분기 만에 증가…"여행·여가로 신용카드 이용 확대"

서울에 위치한 은행 개인대출 및 소호대출 창구 앞으로 관계자가 지나고 있다. 2023.11.16/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에 위치한 은행 개인대출 및 소호대출 창구 앞으로 관계자가 지나고 있다. 2023.11.16/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김유승 기자 = 올해 3분기 가계신용(빚)이 14조3000억원 늘면서 직전 분기에 이어 2개 분기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주택 매매 자금 수요가 늘면서 주택담보대출이 2년 만에 가장 크게 증가한 영향이 컸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3분기 가계신용 잠정 통계에 따르면, 올해 9월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1875조6000억원으로 직전 분기 대비 14조3000억원 증가했다. 2021년 4분기 17조4000억원 증가한 이래 7분기 만에 가장 크게 늘었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 등 금융기관에서 받은 대출(가계대출)에 카드사·백화점 등에서 외상으로 산 대금(판매신용)을 더한 금액을 뜻한다. 가계가 짊어진 포괄적인 빚 규모를 알 수 있다.

가계신용 규모는 지난해 4분기(-3.6조원) 약 10년 만에 처음 감소한 데 이어 올해 1분기(-14.3조원)에는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2년 4분기 이후 역대 최대 폭으로 감소했으나, 2분기(+8조2000억원)에 증가세로 전환한 후 2개 분기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 News1 윤주희 디자이너
ⓒ News1 윤주희 디자이너

지난 분기에 이어 이번에도 가계신용이 늘어난 데에는 가계대출, 특히 주택담보대출의 영향이 컸다.

3분기 가계대출은 총 1759조1000억원으로, 전분기 말 대비 11조7000억원 증가했다.

이 중 기타대출은 감소세를 이어가 전분기 5조4000억원에서 5조5000억원으로 감소폭이 소폭 확대됐다.

반면 주담대는 증가세를 이어가 2분기 14조1000억원이던 증가액이 3분기 말에는 17조3000억원으로 크게 늘었다. 2021년 3분기 20조9000억원 증가한 이래 2년 만에 최대 증가 폭이다.

주담대의 경우 매매 관련 자금수요가 늘면서 정책모기지(특례보금자리론 등) 취급과 개별주담대를 중심으로 증가 폭이 확대됐다.

반면 기타대출은 신용대출과 비주택부동산 담보대출 위축으로 8분기 연속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다.

판매신용은 전분기 대비 2조6000억원 늘며 3분기 만에 증가로 전환했다.

이번 분기 판매신용 증가에는 여행 및 여가 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 신용카드 이용 규모가 확대된 영향이 컸다. 3분기 개인 신용카드 이용액은 186조9000억원으로 2분기 연속 증가했다.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 제공.

kys@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