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장 파악에 고강도 제재로 대응…우리銀, 'ELS 운용 부실' 직원 중징계

인사위 열고 전·현직 담당 부행장 견책·주의 결정…실무담당자 6개월 정직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2023.4.24/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2023.4.24/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신병남 기자 = 우리은행이 오랫동안 잘못된 파생상품 평가방식을 운영해 최근 1000억원에 가까운 평가손실을 낸 내부 직원들에게 정직 등 고강도 처분을 내렸다.

13일 금융권과 금융당국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지난 10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전·현직 자금시장그룹 부행장과 트레이딩부 부서장 등 7명에 대한 징계안을 확정했다.

먼저 당시 기업그룹을 맡았던 A부행장은 '견책'을 통보했다. A부행장은 2차 감독자인 이유에서 견책 수준의 징계 처분이 확정됐다. 현재 자금시장그룹을 맡고 있는 B부행장은 이보다 낮은 '주의' 징계를 받았다.

우리은행 트레이딩부 실무담당자인 부부장에게는 '6개월 정직' 처분이 내려졌다. 부부장 1명과 부장 1명에게는 각각 '감봉'이, 부서장 2명에게는 '견책' 처분이 결정됐다.

직원 제재는 감봉 이상(정직·면직)이 중징계로 구분된다.

우리은행 트레이딩부는 ELS상품 관련 파생거래에서 시장가격 변동에 따라 평가손실이 발생한 사실을 지난 6월 인지하고 이를 수정하면서 최근 962억원의 회계상 손실을 반영했다.

주식옵션 헤지포지션에 대한 잘못된 평가방법을 적용해 오다 뒤늦게 이를 인식했다. 은행은 증권사를 대상으로 주식옵션 상품을 팔면서 손실을 보지 않기 위해 헤지포지션을 설정한다. 하지만 해당 헤지포지션에 대한 평가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평가손실로 반영됐다.

금융권에서는 우리은행의 이 같은 자체 징계의 처분 수위가 생각보다 높다는 평가가 다수다. 사실상 문책성 제재라는 설명이다.

평가손실은 고객이 아닌 은행 운영상의 문제다. 불완전 판매 등 금융소비자 피해로 확산될 소지가 없다. 더구나 유가증권과 마찬가지로 향후 포지션 청산 시 환입될 여지가 있어 당장 피해규모로 처분에 나서는 것이 이르다는 지적도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잘못된 운영에 대한 파악이 길어지면서 평가 손실액이 늘어나다 보니 단호한 제재 처분이 내려진 게 아닌가 싶다"며 "실제로 해당 업무영역은 매우 전문적이며 기술적인 영역이라 문제를 단적으로 지적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은행은 지난 6월 자체적으로 리스크관리 실태점검을 실시해 관련 문제를 파악했다.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면밀한 자체검사를 실시해 제도를 개선했다.

금융감독원도 우리은행의 자체점검을 되짚어 보는 등 관련 문제를 지속 살펴보겠다는 방침이다.

fellsick@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