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금융, 리스크 우려에도 지원 지속돼야…디지털 뱅크런 규제 필요"

하나금융硏·한국금융연구센터 '디지털 금융 확산과 은행의 미래' 세미나

(하나금융 제공)
(하나금융 제공)

(서울=뉴스1) 신병남 기자 = 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지난 10일 한국금융연구센터와 공동으로 '디지털 금융 확산과 은행의 미래'라는 주제로 제13회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40여명의 전문가와 금융기관 관계자가 참석한 이번 라운드테이블에서는 금융기관들이 인터넷 뱅킹, 보안 등의 디지털 기술을 접목을 통해 금융소비자들의 편의를 개선해 온 노력들이 공유됐다.

김진호 이화여자대학교 경영학과 교수는 '디지털 금융의 현황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디지털 기술이 가져올 금융권의 환경 변화를 살펴보고 금융권의 대응전략을 제시했다.

김 교수는 "빅테크, 핀테크 등 테크기업들의 금융시장에 대한 진입이 효율성 제고 등 긍정적인 면도 있지만 리스크를 유발하는 점을 인정해야 한다"며 "이를 완화하는 방안으로 동일 행위-동일 규제 접근의 감독과 규제 체계 수립의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디지털 뱅크런을 방지하는 규제 도입과 예금보험제도 개편을 모색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신관호 고려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지난 3월 실리콘밸리뱅크(SVB) 사태를 언급하며 "SVB는 장기채권에 투자했는데 최근 금리 급등으로 큰 손실을 봤고, 누적된 SVB의 손실이 미실현된 상황에서 금융당국이 감독행위를 주저했다"며 "부정적인 소식이 SNS를 통해 급속히 전파된 것이 SVB 뱅크런의 주요 원인"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만기보유증권(HTM ; Held-to-Maturity)으로 분류된 자산에 대한 규제 필요성, 기업용 결제계좌의 보험 한도를 높이는 예금보험제도 개편 등이 필요하다고 했다.

아울러 전주용 동국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은행산업에서의 바람직한 금융·비금융 협력 구조에 대해 제언했다.

특히 전 교수는 핀테크 기업 등이 금융업에 진출하면서 금산분리 규제에 변화가 목소리가 커지는데 대해 '이들의 금융업 진출이 리스크를 유발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에 금융 감독의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fellsick@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