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 싱어송라이터' 나일 로저스, 9월 첫 단독 내한 공연

사진제공=라이브네이션코리아
사진제공=라이브네이션코리아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살아있는 전설적인 기타리스트이자 싱어송라이터인 나일 로저스가 오는 9월 역사적인 첫 단독 내한 공연을 펼친다.

11일 라이브네이션코리아 측은 오는 9월 24일 오후 8시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나일 로저스 & 시크 내한공연이 열린다고 밝혔다.

나일 로저스와 베이시스트 버나드 에드워즈를 중심으로 결성된 시크(CHIC)는 1970년대 펑크, 디스코를 대표하는 상징적인 밴드다. '댄스 댄스 댄스'(Dance, Dance, Dance), '에브리바디 댄스'(Everybody Dance)를 시작으로 빌보드 싱글 차트 첫 1위 곡인 '르 프릭'(Le Freak)과 '아이 원트 유어 러브'(I Want Your Love) 등 시대를 대표하는 히트곡은 현재까지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처킹 기타라는 독특한 연주 스타일로 자신만의 장르를 만들어낸 나일 로저스는, 시스터 슬레지, 다이애나 로스, 데이비드 보위, 마돈나, 듀란 듀란, 제프 벡, 믹 재거, 브라이언 페리,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레이디 가가 등 수많은 아티스트와의 음악 작업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5억 장 이상 앨범과 1억 장 이상 싱글 판매를 기록했다.

특히 다프트 펑크의 앨범 '랜덤 액세스 메모리스'(Random Access Memories)에 '루스 유어셀프 투 댄스'(Lose Yourself to Dance), '기브 라이프 백 투 뮤직'(Give Life Back to Music) 등 3곡의 공동 작곡자이자 피처링 아티스트로 참여해 제56회 그래미 어워드 올해의 앨범을 포함해, '겟 럭키'(Get Lucky)로 올해의 레코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까지 3관왕에 올랐다.

제65회 그래미 어워드에서는 비욘세의 '르네상스'(Renaissance) 앨범에 수록된 '커프 잇'(Cuff It)으로 베스트 알앤비 송 부문 수상에 이어 평생공로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2016년에는 송라이터 명예의 전당에, 그리고 2017년에는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고 2023년 롤링스톤지는 나일 로저스를 가장 위대한 기타리스트 250인 중 7위로 선정하기도 했다.

한편 나일 로저스 & 시크 내한공연의 티켓은 오는 18일 낮 12시부터 인터파크에서 예매가 시작된다.

taehyu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