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우석의 뜨거운 여름…"10년만 해보자고 버텼는데" [N화보]

변우석 / 하퍼스 바자 제공
변우석 / 하퍼스 바자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변우석이 여름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는 21일 변우석의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는 핫 핑크색의 셔츠와 레인부츠, 스트라이프 티셔츠 등으로 청량한 소년미를 드러낸 컷부터 올블랙 룩에 시크한 표정을 지은 컷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드러냈다. 특히 아가일 패턴의 니트에 데님 쇼츠를 입고 소파에서 나른한 포즈를 취한 모습도 시선을 잡아끈다.

변우석 / 하퍼스 바자 제공
변우석 / 하퍼스 바자 제공

촬영이 끝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변우석은 지금의 인기에 대해 "분명 꿈은 아닌데 꿈을 꾸는 기분이에요, 너무 많은 분들이 저라는 사람을 알아봐 주시고 깊이 봐주시는 것, 그 이상으로 좋아해 주시는 것. 인생에서 이런 순간이 또 있을까 싶어요"라고 말했다.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회 대본을 받고 나서는 작품과 헤어지고 싶지 않은 마음에 혼자 엉엉 울었다고. "16화에 아름다운 장면이 정말 많았죠, 솔과 선재는 분명 행복한데, 그런데도 저는 너무 슬퍼서 엉엉 울었어요, 대본을 보고 비로소 끝, 이라는 게 실감이 났던 것 같아요, 제가 선재를 너무 좋아했나 봐요, 겨우 마음을 추스르고 작가님께 전화를 걸었는데 비슷한 감정이라고 말씀하시더라고요, 선재를, 이 드라마를 보내기 싫어서 그런 감정이 드는 거라고요, 저도 앞으로 다른 작품을 하겠죠, 하지만 선재를 떠나보내진 않을 것 같아요, 선재가 그리울 땐 언제든 드라마를 다시 꺼내 돌려 볼 거예요, 그렇게 잊지 않고 영원히 제 곁에 친구로 두고 싶어요"라고 했다.

변우석 / 하퍼스 바자 제공
변우석 / 하퍼스 바자 제공

2016년 배우로 데뷔한 이래 9년이라는 시간을 버틸 수 있었던 이유도 들려주었다.

"긴 시간 동안 오디션도 계속 떨어지고 욕도 많이 먹었어요, 이 길이 아닌 것 같다는 의심도 했죠. 힘들었거든요. 어느 분야든 10년은 해봐야 한다고 하잖아요, 그래서 저도 딱 10년만 해보자고 마음먹었던 것 같아요, 그래도 아니면 그땐 미련 없이 떠나 자고. 그런 마음으로 계속 버텼어요"라고 했다.

이어 "저는 줄곧 저 자신을 지지해 왔어요, 오디션이 끝나고 돌아오는 지하철에서 엉엉 울 만큼 속상했던 적이 많아요, 그럴 땐 이렇게 되뇌었죠, '할 수 있어, 우석아' 그렇게 많은 모델 사이에서도 일해봤잖아, 언젠간 기회가 올 거야, 넌 사람으로서 괜찮은 아이잖아, 그러니까 너 자신을 믿어봐, 운명론자는 아니지만, 저는 어떤 사람이 그 자리에 있는 건 다 이유가 있다고 믿어요, 인터뷰하면서 느낀 건 제가 참 운이 좋은 사람이라는 거예요, 그러면서 한 편으론 자부심도 느껴요, 열심히 살긴 살았나 봐요"라고 답했다.

변우석의 화보는 하퍼스 바자 7월호에서 공개된다.

변우석 / 하퍼스 바자 제공
변우석 / 하퍼스 바자 제공
변우석 / 하퍼스 바자 제공
변우석 / 하퍼스 바자 제공

ichi@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