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세븐틴 기록물, 그래미뮤지엄서 전시…뉴진스는 빠졌다, 왜

하이브 "참여 여부는 해당 레이블이 선택"

하이브X그래미뮤지엄
하이브X그래미뮤지엄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하이브 레이블즈 가수들의 발자취를 볼 수 있는 전시회가 세계 최대 음악 시장 미국에서 열린다.

10일 하이브는 산하 레이블 소속 아티스트들과 함께 오는 8월 2일(이하 현지시간)부터 9월 15일까지 미국 로스앤젤레스 그래미 뮤지엄에서 주관하는 '하이브: 위 빌리브 인 뮤직, 그래미 뮤지엄 전시회'(HYBE: We Believe In Music, A GRAMMY Museum Exhibit)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그래미 뮤지엄 3층 공간의 약 372㎡에서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 하이브가 걸어온 길을 조명하고, 하이브 레이블즈 아티스트가 보여온 혁신성과 창의성의 면면을 소개하기 위해 기획됐다.

하이브는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음악 시상식으로 꼽히는 '그래미 어워즈'의 역대 수상자에 대한 기록물을 전시하는 그래미 뮤지엄이 하이브와 하이브 레이블즈 아티스트의 음악적 발전과 영향력에 주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전시에는 지코, 방탄소년단(BTS), 세븐틴, 프로미스나인,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엔하이픈, 르세라핌, 앤팀(&TEAM), 보이넥스트도어, 투어스, 아일릿, 캣츠아이(KATSEYE) 등 하이브 레이블즈 아티스트 12팀이 참여한다.

다만 하이브 레이블인 어도어 소속 그룹 뉴진스는 빠졌다. 하이브는 "참여 여부는 레이블의 선택에 따라 결정됐다"고 전했다.

방시혁 하이브 의장에 대한 기록물도 전시된다. 관람객들은 하이브 레이블즈 아티스트들이 뮤직비디오와 공연 무대에서 실제 착용한 의상과 아이템을 접하고, 뮤직비디오, 안무 영상, 앨범 포스터 등의 기록물도 감상할 수 있다.

하이브라는 기업 자체를 조명한 공간도 마련된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 단계적으로 성장해 온 하이브의 지난 역사와 주요 성과를 살펴볼 수 있다. 이와 함께 음악가로서 방시혁 의장의 고민과 노력이 담긴 악기, 영감을 받은 서적 등도 공개된다.

K팝의 매력을 직접 느껴볼 수 있는 참여형 공간도 마련한다. '익스피리언스룸'(mono to immersive)에서 방탄소년단이 2022년 그래미 어워즈에서 선보인 '버터'(Butter) 무대를 별도의 디스플레이를 통해 시청할 수 있고, '싱어롱 부스'에서는 다양한 하이브 소속 가수의 노래를 따라 부를 수 있다. 또 '랜덤 플레이 댄스' 공간에서는 직접 춤을 따라 출 수 있고, 포토이즘 부스에서는 좋아하는 아티스트와 함께 사진을 찍는듯한 체험도 할 수 있다.

마이클 스티카 그래미 뮤지엄 회장은 "이번 전시에서 이들을 향한 감사와 존경심을 깊이 있게 보여주고자 했다"며 "K팝은 연령, 성별, 지역을 넘어 팬들에게 영감을 주는 혁신의 놀이터로, K팝을 향한 사랑을 표현하고 아티스트와 더 가까워진 느낌을 받을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김태호 하이브 최고운영책임자(COO)는 "하이브의 여정을 담은 전시를 여는 것은 우리에게 새로운 경험"이라며 "그래미 뮤지엄과의 파트너십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고, 우리의 역사적인 작품을 감상하기 위한 팬 여러분의 방문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seunga@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