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공삼칠' 전소민 "여성 선배들과 함께 작업하는 것에 매력 느껴" [N현장]

'이공삼칠' 스틸컷 ⓒ 뉴스1
'이공삼칠' 스틸컷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전소민이 영화 '이공삼칠'의 매력에 대해 밝혔다.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이공삼칠' 언론시사회 및 간담회가 열려 홍예지, 김지영, 김미화, 황석정, 신은정, 전소민, 윤미경, 모홍진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전소민은 "화장이 지워질까 봐 눈물을 참았다가 결국 마지막에 눈물을 터트렸다"라며 "캐스팅 소식을 듣고 이 공동체에 너무 포함되고 싶었다"고 밝혔다. 모 감독은 "전소민 배우가 복덩이로 굴러 들어왔다"라며 "스스로 하고 싶다고 오셨다"고 했다.

전소민은 이어 "많은 여성 선배님들과 함께 부대끼며 작업할 수 있다는 것에 매력을 느꼈고 케미를 잘 만들어보고 싶고, 섞여서 잘 만들고 싶다는 게 있었는데 좋은 기회였다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이공삼칠'은 열아홉 소녀 윤영(홍예지)에게 일어난 믿기 힘든 현실, 그리고 다시 일어설 희망을 주고 싶은 어른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다. 윤영은 갑작스럽게 교도소에 수감돼 죄수번호 2037로 불리지만, 절망의 앞에서 가장 빛나는 만남을 가지고 저마다의 사연을 가진 감방 동기들과 일어나는 에피소드를 통해 함께 웃으며 치유해 나간다.

영화는 오는 6월 초 개봉한다.

seunga@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