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 "故이선균, 결달랐지만 인간적으로 좋았던 선배" [N인터뷰]

주지훈 / CJ ENM
주지훈 / CJ ENM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탈출: 프로젝트 사일런스' 주지훈이 고(故) 이선균과의 연기 호흡을 떠올렸다.

1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는 영화 '탈출: 프로젝트 사일런스'(감독 김태곤/이하 '탈출') 관련 주연배우 주지훈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탈출'은 짙은 안개 속 연쇄 추돌 사고가 일어나고, 붕괴 위기의 공항대교에 풀려난 통제불능의 군사용 실험견들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극한의 사투를 벌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주지훈은 극 중 인생 한 방을 노리는 레커차 기사 조박 역을 맡았다. 조박은 사소한 시비가 붙었던 정원(이선균 분)을 잡기 위해 공항대교를 갔다가 연쇄 추돌 사고 현장에 갇히게 되는 인물로, 극의 활력소로 활약했다.

이날 주지훈은 '탈출'이 이선균의 유작 중 한 작품이 되면서 느끼는 심정에 대해 "관객분들께 정보를 전달하는 것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며 "일어난 일이고 시간은 흘러가고 있고 우리는 살아가는 것이니까 견디고 말고 할 것도 없다"고 담담하게 이야기했다.

김태곤 감독은 이선균에 대해 "깐깐한 배우"라며 그의 디테일함에 대해 칭찬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주지훈은 "깐깐한 게 아닌 맞는 말을 하는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그는 "워낙 경력도 오래됐고 작품 수도 많고 경험도 많고 하니 선균이 형 이야기를 들어보면 거의 대부분 맞는 얘기더라"고도 전했다.

주지훈은 이선균에 대해 "결이 다른 부분이 많은 배우"라며 "인간으로서 굉장히 좋은 형이자 배우이고 좋은 선배"라고 애정을 보였다. 그러면서 "결이 달라서 그걸 보는 재미가 있었다"며 "집중도가 필요하고 감정선 하나하나가 예민한 작품에서 저도 똑같이 하지만 조금 더 관객 친화적인 영화에선 약속되지 않은 것도 해볼까 하는 게 있는데, 선균이 형은 리허설이나 이런 걸 디테일하게 맞추고 가더라"고 털어놨다. 또 그는 "저는 일단 한 번 해보자 이런 스타일인데 그래도 저런 건 배워야겠다 이런 생각을 할 때도 많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탈출'은 오는 12일 개봉한다.

aluemcha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