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구 "'돌풍' 매장면 명대사? '이제 그만 나왔으면' 했다" 폭소 [N인터뷰]

넷플릭스
넷플릭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돌풍' 설경구가 드라마의 많은 대사를 소화한 소감을 밝혔다.

3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는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시리즈 '돌풍'(극본 박경수 / 연출 김용완) 주연 설경구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돌풍'은 세상을 뒤엎기 위해 대통령 시해를 결심한 국무총리와 그를 막아 권력을 손에 쥐려는 경제부총리 사이의 대결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펀치' '황금의 제국' '추적자 THE CHASER'로 권력 3부작을 선보였던 박경수 작가의 7년 만의 신작이다. 연출은 드라마 '방법'과 영화 '방법: 재차의'의 김용완 감독이 맡았다.

설경구는 부패한 정치권력을 청산하기 위해 기꺼이 손에 피를 묻히는 국무총리 박동호 역을 맡았다. 그는 초심을 잃고 타락해 버린 대통령 장일준(김홍파 분)에게 하야를 요구했다가 되레 누명을 뒤집어쓰고 위기에 처하자, 고심 끝에 대통령 시해라는 극단적인 결심을 하게 되는 인물. 정수진(김희애 분)을 포함한 권력을 뿌리 뽑기 위해 권력을 잡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날 설경구는 시청자들의 호평에 대해 "박동호의 행동에 거침이 없어서, 저돌적이고 물불을 안 가려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캐릭터 구축 과정에서의 고민에 대해 "어떤 포인트를 잡고 주안점을 두고 해야겠다고 생각한 건 없었다"며 "'책을 좋아하는 것만으로 이것만이라도 하자' '이것만이라도 다 소화해 보자' 했던 거지 뭘 더 첨부해서 할 생각은 없었다"고 말했다.

'돌풍'은 매 장면이 명대사가 넘친다. 배우 입장에서의 연기에 대해 "'이제 그만해' '그만 나와' 했다"며 "그런 대사가 진짜 많이 나오더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또 화제의 명대사를 언급하며 "내가 한 말이라서 그런지 혼자 (드라마를) 보면서 '그만해줘' 했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대사량에 대해서는 "영화에선 이렇게 대사가 없다"며 "현장 가서도 해결되고 그냥 즉석에서 해보자는 것도 있었는데 지금 이거는 내가 준비를 안 하면 사고"라고 털어놨다. 이어 "촬영 현장에서 소화할 수 있는 양이 아니어서 받을 때마다 달달 외웠다"며 "받는 순간부터 계속 하루에 몇 번씩 눈으로 읽었다"고 돌이켰다.

또 설경구는 "일상에선 전혀 안 쓰는 말을 하면서 내 말처럼 뱉어야 하니까 언제 찍을지 모르는 걸 대비해서 책 받는 순간부터 대비했다"며 "입이 붙을 때까지 안 하면 안 되기 때문에 매일 봤던 것 같다, 평소에 쓰는 말이 하나도 없더라"고 고백했다. 이어 "감사하게 책이 빨리빨리 나왔다"며 "정말 방대했던 분량의 대사량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돌풍'은 지난 6월 28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편이 공개됐다.

aluemcha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