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호, 피부과 시술 부작용 고백 "얼굴 퉁퉁 붓고 한쪽 마비…기괴"

김지호 SNS
김지호 SNS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김지호가 피부과 시술 후 부작용을 겪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김지호는 지난 5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화보 촬영을 진행한 사진을 게재하며, "오랜만이니 이쁘게 나오고 싶은 마음이 얼마나 애절하겠냐마는 나이라는 놈은 배신을 해도 기꺼이 용서할 텐데 옆에 찰싹 달라붙어 노화와 함께 날 보고 생글생글 웃으며 걷고 있다"고 글을 올렸다.

그는 "평소엔 피부과 가는 것도 귀찮아하고 마사지는 요가 시작 후 몇 년에 한 번, 너무 담이 안 풀리거나 여행 가서 남편이 하고 싶다고 할 때 한 번씩 하는 게 다인 게으르고 무딘 여자다"라며 "그래서인지 요 몇 년은 일 시작하기 전 꼭 작은 탈이라도 났다"고 했다.

이어 "몇 백샷의 울마지를 하고는 턱이 볼거리처럼 붓거나 부은 채 굳어서 안 움직이거나… 콜라젠 재생을 시켜준다는 주사를 맞았는데 아무도 그런 일이 없었다는데 3주 후 얼굴이 퉁퉁 붓는 부작용을 겪는다거나"라며 "턱 보톡스를 맞았는데 한쪽이 마비돼서 웃으면 아수라 백작처럼 한쪽 입꼬리만 올라가는 기괴한 얼굴이 된다거나, 걸어 다니는 부작용 케이스라고 해야 하나, 그랬더니 평소 꾸준히 관리 안 하고 닥쳐서 갑자기 하니 그런 거라며 핀잔한다"라며 시술 부작용을 겪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그러면서 "촬영하며, 요가를 꾸준히 했던 그 시간이 의상을 입고 카메라 앞에 섰을 때 나를 당당하게 해주는구나, 공백 기간 무너지지 않고 잘 지내고 있었다는 걸 증명해 주는 것 같아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지호는 "일이 없다고 투정하고 조급해하면 뭐 하나, 올 때 되면 기회가 올 것이고 잘 준비하고 지내고 있다가 그때 신바람 나게 또 추면 될 것을"이라며 "오면 오는 대로 가면 가는 대로. 내가 애쓴다고 올 게 안 오고, 안 올 게 오는 것은 아니니까 오늘은 온 것을 잘 즐기고 지나 보내자"라고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끝으로 "다 감사하다, 50세에 이런 이쁜 옷에 30대 같은 얼굴로 찍어주시니 난 참 복도 많은 여자"라고 긍정적인 생각을 보였다.

한편 김지호는 지난 2001년 드라마 '사랑은 아무나 하나'에서 연기 호흡을 맞췄던 배우 김호진과 결혼해 슬하에 딸 한 명을 뒀다.

seunga@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