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화설 해명' 정형돈 "아내 한유라 너무 사랑했는데…어느날 문득 측은"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방송인 정형돈이 방송작가 출신 아내 한유라를 떠올리며 측은한 심정을 드러냈다.

지난 4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방송인 서정희가 현재 교제 중인 건축가 김태현과 함께 등장했다.

61세의 나이에 비로소 첫사랑에 빠졌다는 서정희의 사연에 이윤지는 자신이 느낀 '찐사랑' 포인트가 소소한 것들에 있는 것 같다고 밝히며 "이사를 할 때마다 내가 좋아하는 라떼 맛집, 꽃집, 꼭 필요한 가까운 약국들을 미리 찾아 놓더라. 그럴 때마다 감동을 하곤 한다"고 떠올렸다.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또 오은영 박사는 "사랑할 때 뇌 신경전달 물질들의 변화가 생긴다. 도파민, 세로토닌, 엔도르핀이 생기는 유효기간은 30개월이다. 불타는 사랑의 유효기간이다. 사라진 자리에 다른 사랑으로 채워줘야 한다. 존경과 신뢰, 믿음, 안정감 등이 자리를 메꿔줘야 한다. 그런 것들이 없으면 30개월 후에는 불꽃이 사그라든다"고 설명했다.

오은영은 정형돈을 향해 "아내 유라 씨와 처음 만난 뒤 가슴이 뛰었던 유효기간이 어떻게 되냐"고 물었다. 정형돈은 "지금도?"라면서 "말하는 순간 갑자기 심장이 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정형돈은 "정확한 시기가 기억이 잘 안 나는데, 어느 날 2층 거실에서 애들 엄마가 애들 빨랫감을 개는 모습을 보는데 순간 너무 미안한 마음이 들더라"라고 회상했다.

그는 "내가 너무 사랑해서 결혼한 여자인데, 어느 순간 내가 사랑하는 여자로서의 삶보다 '엄마의 모습으로 살아가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미안하고 측은한 마음이 많이 생겼다"고 고백했다.

정형돈은 2009년 한유라와 결혼해 슬하에 쌍둥이 딸을 얻었다. 이들 부부는 최근 정형돈이 기러기 아빠 생활을 하기 시작하며 불화설이 제기되자 "저희 잘살고 있다. 보통의 다른 가정처럼 살고 있다. 걱정 않으셔도 된다"며 이를 일축했다.

khj80@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