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댁' 손태영, 변함없는 미모…"남편 권상우와 권태기 없어" [N화보]

배우 손태영 / bnt 화보
배우 손태영 / bnt 화보
배우 손태영 / bnt 화보
배우 손태영 / bnt 화보
배우 손태영 / bnt 화보
배우 손태영 / bnt 화보
배우 손태영 / bnt 화보
배우 손태영 / bnt 화보
배우 손태영 / bnt 화보
배우 손태영 / bnt 화보
배우 손태영 / bnt 화보
배우 손태영 / bnt 화보
배우 손태영 / bnt 화보
배우 손태영 / bnt 화보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뉴저지 댁' 손태영의 화보가 공개됐다.

13일 공개된 화보에서 손태영은 고혹적이고 정제된 아름다움을 뽐냈다.

현재 아이들과 미국 뉴저지에서 생활하고 있는 손태영은 2년 만에 한국을 최근 찾았다. 3주간 머무를 계획인 그는 "유튜브 촬영도 하고 가족들과 시간을 많이 보낼 예정이라며 "벌써 시간이 너무 빠르게 지나가는 것 같아서 아쉽다"고 토로했다.

유튜브 콘텐츠를 시작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는 "무료감을 느끼던 시기가 있었는데 그때 언니가 유튜브 브이로그를 해보라고 권했다, ‘한 번 해볼까?’ 하던 찰나에 마침 PD님한테 연락이 왔다, ‘유튜브를 해볼 생각이 있냐'고 하셔서 '일상이 너무 똑같아서 재미없을 거다' 얘기했는데 그래도 괜찮다고 하시더라, 고민 끝에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다시 일을 하는 손태영의 모습을 누구보다 좋아한 건 남편 권상우였다. 손태영은 "남편이 내가 밝아졌다고 하더라. 즐겁게 일하는 모습이 보기 좋은가 보다, 먼저 영상을 찍어준다고 하기도 하고, 잘 도와줘서 편하게 촬영하고 있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결혼 17년 차임에도 변함없이 잉꼬부부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는 권상우와 손태영. 행복한 결혼 생활 비결이 뭔지 묻자 "우린 결혼했을 때부터 촬영하고 외국 나가는 게 일상이었다 보니 떨어져 있는 시간이 많았다, 지금도 함께 생활하지 않다 보니 다시 만나면 너무 반갑고 애틋한 마음이 든다, 그래서 권태기도 안 생겼던 것 같다"며 굳건한 애정을 과시했다.

연예계 대표 가정적인 남편으로 소문이 자자한 배우 권상우. 손태영은 "남편은 항상 가족이 먼저다, 누군가 우리에 대해 안 좋은 얘기를 하면 못 참는다, 우린 어찌 됐든 관심도 구설도 많을 수밖에 없는 직업이지 않나, 항상 든든한 모습이다"라며 "몸은 떨어져 있지만 누구보다 믿음이 강하다, 또 남편이 쉬지 않고 열심히 자신의 자리를 지켜가고 있기에 우리가 뉴저지에서 잘 생활할 수 있는 거라 생각한다, 그 점도 정말 고맙다"며 고마움과 애정을 표현했다.

손태영은 복귀에 대한 질문에 "데뷔 때부터 미스코리아 이미지가 강해서 그런지 단정하고 세련된 느낌의 정형화된 역할을 많이 맡았었다, 물론 지금은 나이가 들어서 그런 캐릭터를 맡기도 어렵겠지만 기회가 된다면 편하고 친근한 캐릭터를 연기해 보고 싶다"고 답했다.

ichi@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