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려 "초경 때 무서웠다, 몸에서 피가 나오니까" 사춘기 앞둔 딸에 성교육

E채널 '마법의 성'
E채널 '마법의 성'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개그우먼 김미려와 전 야구선수 김병현이 자녀들의 성교육에 진땀을 흘렸다.

13일 공개된 E채널 '마법의 성'가족 티저 영상에서, 김미려는 아기 시절 인형 같은 외모로 화제를 모았던 딸 정모아 양과 함께 등장했다.

어느새 모아 양은 부끄럼 많은 11살 소녀가 됐고, 엄마 김미려는 "나는 성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했지만, 우리 딸한테는 제대로 가르쳐주고 싶다"며 사춘기를 앞둔 딸을 위해 엄마표 성교육에 나섰다.

E채널 '마법의 성'
E채널 '마법의 성'

김미려는 "난 초경 했을 때 너무 무서워서 엄마한테 말할 수도 없었다"며 "엄마가 '이때쯤에 초경을 할 수 있다. 놀라지 말고 엄마한테 이야기해 줘'라는 말을 하고 미리 생리대를 준비해놓고 그래야 했는데, 우리 땐 그런 게 없었다. 얼마나 무서웠겠냐. 내 몸에서 피가 나오니까"라며 놀라기만 했던 그때 그 시절을 떠올렸다. 그러나 모아 양은 "코피 안 나 봤어?"라는 쿨한 답변으로 김미려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또 김미려는 "막 심장이 떨리고 너무 멋있고 반한 것 같고, 그런 생각은 아직 없지?"라며 딸이 이성에게 관심을 갖기 시작했는지를 떠봤다.

이에 모아 양은 걸그룹 '아이브'를 보면 그런 감정이 든다고 답해 김미려를 또 한 번 당황하게 했다. 다시 정신을 차린 김미려는 "네가 만약 좋아하는 남자가 생기면 무조건 오픈해야 한다. 좋은 생각이건 나쁜 생각이건, 무슨 생각이 들면 오픈하고 가족끼리 대화를 통해 가면서 좋게 좋게 해결하면 된다"며 '성교육'에서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같은 11살 아들 김태윤 군과 마주 앉은 김병현은 "뭐라고 이야기해야 하나"라며 어색함에 휩싸였다. 어렵게 말을 고르던 김병현은 "남자하고 여자하고 다르다"고 야심차게 외쳤다. 그러나 '똑똑이 아들' 태윤 군은 "그건 당연하지. 근데 그걸 왜 말해?"라며 아빠를 답답해했다.

'아빠표 성교육'을 기대하는 아들의 모습에 김병현은 "어른이 되면 배우는 거다"라며 난감해 했다. 그러자 태윤 군은 "아빠는 안 배웠잖아"라며 오히려 아빠를 구박했다. 결국 김병현은 "네가 태어난 게, 아빠가 교육을 잘 받아서 네가 태어난 거야. 잘 배운 걸 어른이 되어서 써먹는 날이 있을 거다"라며 아무말 대잔치를 벌였다.

이에 태윤 군은 "무슨 말을 하는 거야"라며 투덜대 웃음을 자아냈다.

계속해서 당황하는 아빠에게 태윤 군은 "그래서 아이가 어떻게 생겨? 아빠 모르지?"라며 "남자와 여자가 결혼해서 태어나요. 그 말 하지 마"라고 성교육의 주도권을 가져갔다.

또 태윤 군은 "난자랑 정자랑 만나서 아기가 생기는 거야. 책에서 배웠다. 내가 아빠보다 똑똑한 거야"라며 아기가 생기는 과정을 정확하게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아빠는 어른인데 이런 거 모르잖아. 아빠도 이번에 성교육 배워"라고 김병현에게 충고하는 모습을 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khj80@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