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견니' 허광한 마주친 고현정…정재형 "꿩처럼 도망쳤다더라"

(유튜브 채널 '요정재형')
(유튜브 채널 '요정재형')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대만 배우 허광한이 고현정과의 만남을 떠올렸다.

2일 유튜브 채널 '요정재형'에는 '상견니 대본보다 어려웠다는 요정의 한국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상견니'로 잘 알려진 대만 배우 쉬광한(허광한)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영상에서 정재형이 허광한에게 "한국은 맨 처음이 아니지 않냐. 처음에는 드라마 촬영하러 왔다고 알고 있다"고 묻자, 허광한은 "한 달 정도 있었고, 장기간으로 한국에서 일하는 건 4번 정도 되는 것 같다"며 현재의 삶이 즐겁다고 말했다.

(유튜브 채널 '요정재형')
(유튜브 채널 '요정재형')

이어 허광한은 "내 생각에 가장 재밌던 건 일을 하면서 여러 도시들의 풍경과 다양한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것"이라며 "그래서 배우의 삶이 꽤 행복하다고 생각한다"며 전했다.

특히 이날 정재형이 허광한에게 "얼마 전에 내 친구 고현정을 일본에서 만났다고 들었다"고 전하자, 허광한은 "고현정 선배님 정말 정말 귀여우시다"라고 고현정과의 만남을 떠올렸다.

이에 정재형은 "고현정이 그렇게 수줍어하는 거 처음 봤다고 하더라. 꿩처럼 도망가서, 몸이 이만한데, 구석에 가서 이렇게 있었다"고 말했다.

허광한은 "진짜?"라고 한국어로 말한 뒤 "정말 귀여우셨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또 정재형은 "사실 '상견니'만 잘된 줄 알았는데 그전에 내가 느낄 때는 조금 의외지만 원래 가수를 하려고 했었고 'Q Place'라는 창작 집단의 어떤 연기 파트로 해서 '연기를 위해서 노력한 기간이 길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허광한은 "사실은 처음 시작했을 때는 가수가 되고 싶었다"며 "10여 년 전의 일이다. 지금보다 젊었을 때였고 더 많이 경험해 볼 수 있다고 생각했다. 젊으니까 도전해 보자는 마음으로 들어갔던 건데, 그 후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알았다. 그 후 아르바이트하면서 오디션을 보는 인생을 살았다"라고 연기에 대한 진심이 생긴 계기를 털어놨다.

khj80@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