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 식비 260만원, 129인분…먹방 5인vs팔씨름 군단 '상상초월 먹성'

IHQ에서 방송된 '돈쭐 맛짱 뜨러 왔습니다'
IHQ에서 방송된 '돈쭐 맛짱 뜨러 왔습니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돈쭐군단이 자비 없는 방송으로 첫 회부터 제작진을 놀라게 만들었다.

14일 IHQ에서 방송된 '돈쭐 맛짱 뜨러 왔습니다'에서는 아미, 만리, 쑤다, 윤찌, 소유비로 구성된 돈쭐군단과 국가대표 팔씨름선수들이 100만원 상당의 회식 상품을 건 먹방 대결이 펼쳐졌다.

거인과 소인의 대결이라고 불릴 만큼 이들은 외모부터 확연한 차이를 보였으나 먹성만큼은 팽팽히 맞섰다.

돈쭐 군단과 국가대표 팔씨름 군단의 대결은 한 번에 30인분 고기를 구울 수 있는 초대형 철판구이 식당에서 진행됐다.

IHQ에서 방송된 '돈쭐 맛짱 뜨러 왔습니다'
IHQ에서 방송된 '돈쭐 맛짱 뜨러 왔습니다'

전반전. 팔씨름군단 도전자 4인은 시작부터 삼겹살 15인분과 항정살 5인분을 주문했고, 이에 맞선 돈쭐군단 만리와 윤찌는 2인분을 더 추가한 22인분으로 출발했다. 이후 팔씨름군단은 고기 7인분과 찌개 2인분, 공깃밥 3인분을 추가하며 총 31인분 먹방으로 승부를 유리하게 이끌었다.

하지만 진짜 결승은 후반전이었다. 오리고기와 국수로 대결을 펼친 돈쭐군단 쑤다, 소유비, 아미는 40인분에 달하는 오리고기 10마리, 국수 등 총 45인분을 먹으며, 총 21인분 먹은 팔씨름군단을 압도적인 차이로 따돌렸다.

이날 두 군단이 먹은 음식의 총량은 129인분으로 식비만 해도 260만원이라는 상상초월의 결과가 나왔다.

제작진은 "예상은 했지만 이 정도로 많이 나올 줄은 몰랐다. 제작비에 부담이 느껴지지만 앞으로 더 레전드급 도전자들이 대기 중이니 기대해 달라"라고 첫 방송 소감을 전했다.

khj80@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