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호 아나, 첫 탕후루 시식…"XX 맛있다" 표준어 잊은 격한 반응

(유튜브 채널 '좋댓구요 스튜디오' 갈무리)
(유튜브 채널 '좋댓구요 스튜디오' 갈무리)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김대호 MBC 아나운서가 탕후루 시식 후 격한 반응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김대호는 최근 유튜브 채널 '좋댓구요 스튜디오'를 통해 공개된 웹예능 '풍자愛술'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대호는 "위스키 즐겨먹냐"는 풍자의 질문에 "사실 위스키랑 맞을까 생각했다. 저는 보통 소주, 막걸리 마시는데 저랑 오늘 맞는 자리인 거 같다. 아나운서계의 갓성비니까"라고 답했다.

풍자는 "오빠랑 내가 같이 앉아있는 모습이 전혀 안 어울린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을 수도 있다. 풍자는 거칠고 훈민정음을 깨는 사람 중 하나고, 김대호는 올바르고 올곧은 분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에 김대호는 "저는 사실 한글이라는 게 맞고 올바른 말을 쓰라고 만든 게 아니라 백성이 편리하게 살게 하려고 만든 것이기 때문에 말을 편하게 쓰면 뿌듯할 거 같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그는 풍자의 첫인상에 대해 "우리가 다른 프로그램에서 방송을 했었다. 제가 보던 풍자씨는 거침없이 뭔가 확실하게 사이다처럼 해줄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오히려 사연을 듣고 마음 아파하는 모습을 보고서 여린 것 같다는 느낌이었다"고 털어놨다.

풍자는 김대호에 대해 "저는 서울 남자 같다고 느꼈다. 친근하게 받아줄 줄 알았다. 생각보다 되게 나이스하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대호는 "나 잘못 본 거다. 저도 낯을 가리긴 하는데 처음 뵙는 분들이고 저는 사실 방송인과 직장인 사이의 경계선상에 있다. 연예인 본다는 생각이 강하다"고 전했다.

 (유튜브 채널 '좋댓구요 스튜디오' 갈무리)
(유튜브 채널 '좋댓구요 스튜디오' 갈무리)

이에 풍자는 "(김대호가) 여기 왜 나오지 생각했다. 되게 위험하지 않나 싶었다"고 했고, 김대호는 "전혀 아니다. 제가 나와서 이상한 짓 하는 것도 아니고 이런저런 이야기 하고 사람들 만나는 건데"라고 말했다.

김대호는 "일주일에 술 얼마나 마시냐"는 질문에 "매일 마시는 줄 아시는데 일주일에 한 번 폭음한다. 인사불성이 될 때까지 마신다. 대신 주사는 없고 그냥 잔다"고 밝혔다.

풍자가 "MBC 욕하면 바로 자르겠다"고 하자 김대호는 "직장 다니는 사람치고 자기 회사 욕 안 하는 사람 없다"고 말했다.

또 김대호는 최애 메뉴로 감자탕을 꼽았다. 그러면서 "군것질을 잘 안 한다. 물, 술, 밥이다"라고 했다.

이어 풍자에게 "무슨 음식을 제일 좋아하냐"고 물었다. 풍자는 "탕후루에 빠진 적 있다"고 했고, 김대호는 "한 번도 안 먹어 봤다"고 말했다.

풍자는 "탕후루 시키자. 요즘 엄청 인기다. 탕후루 가게 월급이 얼만 줄 아냐"고 물었고, 김대호는 "설마 저보다 많은 거 아니야?"라며 궁금해했다. 풍자는 "정말 안 준다고 하는 곳이 380만원이고 잘 주는 곳이 450만~480만원"이라고 밝혔다.

생애 처음으로 탕후루를 맛 본 김대호는 미소를 감추지 못한 채 "맛있네? 아니 맛 없지 않은데? 진짜 괜찮은데?"라며 맛있게 먹었다. 이어 블랙 사파이어 탕후루를 맛보더니 "나는 XX 맛있어. XX 맛있어. 너무 맛있는데?"라며 감탄을 쏟아냈다.

ro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