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마신랑' 김정훈 "한달 집 한채값 벌다 대만행…한국 와서 사기당해"

MBN 밀착 다큐멘터리 '특종세상' 방송 화면 갈무리
MBN 밀착 다큐멘터리 '특종세상' 방송 화면 갈무리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꼬마신랑' 배우 김정훈이 과거 전성기 시절 수입과 함게 사망설에 대해 떠올렸다.

지난 2일 방송된 MBN 밀착 다큐멘터리 '특종세상'에는 배우 김정훈이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과거의 기억을 더듬던 김정훈은 "1968년 영화 '꼬마 신랑'이 대히트를 쳤다. 이후 당시 '꼬마'나 '미워도'가 제목에 들어가는 영화가 수십 편이 나왔다. 그걸 계속 촬영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정훈은 "한 달에 대본이 거의 열 작품씩 들어왔다. 그걸 한꺼번에 다 찍었다. 오늘은 이 영화, 내일은 저 영화 이렇게. 근데 그때 집 한 채를 100만 원쯤 주면 살 수 있었다. 영화 하나를 찍어서 20만 원만 받았다. 그러면 3~4개 작품을 찍으면 집 한 채 사는 거나 마찬가지였다"라고 설명했다.

탄탄대로를 걷던 김정훈에게도 회의감이 찾아왔다. 그는 "내 시간이 없었다. 내가 하고 싶은 걸 못 했다"며 "'이렇게 살아야 하는 건가' 고민이 되기 시작했다"고 당시의 고충을 전했다.

이어 "이후 들어오는 영화 출연 제의를 더 이상 받지 않고 아무도 모르게 대만으로 떠나버렸다. 그러자 내가 죽었다는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는 "외국 왔다 갔다 하면서 보고 배웠던 걸 가지고 조그맣게 사업을 시작했다"며 "하지만 사기를 당했다. 결국 손을 완전히 뗐다. 스트레스로 쓰러졌다. 계속된 배신감, 배반감에 휩싸였고, 나를 이용해 먹으려고 하는 사람이 있었다. 그러다 보니까 한국이 또다시 너무 싫어졌다"라고 고백해 듣는 이들을 애잔하게 만들었다.

한편 4살 나이에 데뷔한 아역 스타 김정훈은 1960~1970년대에 왕성한 활동을 하며 '미워도 다시 한 번' '꼬마신랑' 등 수십 편의 영화에 출연해 이른 나이에 국민배우 대열에 올랐다.

khj80@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