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유람 남편 이지성 '운동권 간첩교육' 발언, 국보법 위반 고발됐다

작가 이지성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작가 이지성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작가 이지성이 드라마 '설강화'를 옹호했다가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했다.

5일 이 작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서울경찰청 안보수사과에서 온 문자 캡처본과 함께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했다. JTBC '설강화' 논란 때 제가 '운동권이 간첩에게 교육받은 건 팩트'라고 발언했었는데 그게 국가보안법 위반이라는 황당한 고발이 들어왔다고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다음 주에 출두해서 진술하기로 했다"며 "2020년에도 법률에서 저를 국가보안법 어쩌고 저쩌고로 몰았었는데, 또 이런 일을 당하니 더 황당하다"라고 답답한 심경을 표현했다.

앞서 이지성은 지난해 12월 '설강화'가 역사왜곡 논란에 휩싸였을 당시 SNS를 통해 "중도 및 좌파 성향 지인과 전라도 지인, 그리고 문화계 인사로부터 줄줄이 손절당한 나를 보는 것 같아 짠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설강화' 핍박자들아. 민주화(?) 인사라 불리는 자들이 학생 운동권 시절 북괴 간첩들에게 교육받았던 것은 역사적 팩트다. 이건 그냥 현대사 상식 같은 거야. 증거도 차고 넘친단다. 제발 공부부터 하고 움직이길"이라고 소신을 밝혔다.

올해 초 종영한 드라마 '설강화'는 1987년 서울을 배경으로 어느 날 갑자기 여자대학교 기숙사에 피투성이로 뛰어든 명문대생과 그를 치료해준 여대생의 사랑 이야기를 그렸다. 당시 드라마의 설정에 역사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또한 한 시민단체는 '설강화'의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내기도 했으나 기각된 바 있다.

이에 당시 JTBC 측은 "'설강화'는 민주화 운동을 폄훼하고 안기부와 간첩을 미화하는 드라마가 결코 아니다"라며 "현재의 논란은 유출된 미완성 시놉시스와 캐릭터 소개 글 일부의 조합으로 구성된 단편적인 정보에서 비롯됐고, 파편화된 정보에 의혹이 더해져 사실이 아닌 내용이 사실로 포장되고 있다"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한편 '꿈꾸는 다락방'으로 유명한 이지성 이 작가는 구독자 29만명 이상을 보유한 유튜버로도 활동 중이다. 그는 2015년 당구 선수 차유람과 결혼하면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 둘 부부는 현재 7세, 3세 두 아이를 키우고 있다.

khj80@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