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동근, 우크라이나 대사관에 위로금 1000만원 기부…6세 딸이 그린 그림도 전달

우크라이나 대사관에 위로금과 사랑의 그림 전달하는 양동근 / 사진제공=조엔터테인먼트 ⓒ 뉴스1
우크라이나 대사관에 위로금과 사랑의 그림 전달하는 양동근 / 사진제공=조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가수 겸 배우 양동근이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관에 위로금 1000만원과 사랑의 그림을 기부했다.

양동근은 지난 2일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관을 찾아 위로금 1000만원과 함께 6세 딸 조이양이 그린 사랑의 그림을 전달했다.

이날 양동근은 "뉴스를 통해 러시아의 포격으로 사망한 6세 소녀의 얼굴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라며 "하루 종일 가슴이 너무 아파 아무 일도 손에 잡히지 않는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우크라이나의 피해자들과 그 가족들에게 미약하나마 사랑과 위로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라며 "우크라이나의 회복을 위해 매일 기도하겠다"라고 밝혔다.

양동근은 또한 6세 딸 조이가 그린 사랑의 그림을 함께 전달하면서, "딸 조이가 갓난아기 시절 집안에서 안전사고로 목숨을 잃을 뻔했던 일이 아직도 깊은 트라우마로 남아 있는데, 현지에서 가족과 생이별하고, 생사의 기로에 서 있는 우크라이나 국민들의 마음이 얼마나 힘들겠는가"라며 "남의 일 같지 않다"라고 전했다.

기부와 함께 그림을 선사받은 우크라이나 대사관측은 우크라이나 국민을 대신해서 "귀한 사랑의 마음이 담긴 조이의 그림을 SNS로 세계에 전하겠다"라고 감사를 표했다.

한편 러시아는 지난달 24일 우크라이나 침공을 시작했다. 이에 마일리 사일러스, 안젤리나 졸리(앤절리나 졸리), 마크 러팔로, 밀라 요보비치, 라이언 레이놀즈, 애슈턴 커처, 자레드 레토 등 여러 해외 스타들은 물론 이영애, 송승헌, 최시원 등 국내 스타들도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표하며 전쟁 반대 및 우크라이나 국민들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히고 있다.

taehyu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