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진짜?" 이혼 변호사가 쓴 '굿파트너', '도파민' 예고(종합)

[N현장]

배우 김준한(왼쪽부터)과 장나라, 남지현, 표지훈이 10일 서울 양천구 목동SBS에서 열린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극본 최유나/ 연출 김가람)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굿파트너'는 이혼이 천직인 스타변호사 차은경(장나라 분)과 이혼은 처음인 신입변호사 한유리(남지현 분)의 차갑고 뜨거운 휴먼 법정 오피스 드라마다. 2024.7.1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김준한(왼쪽부터)과 장나라, 남지현, 표지훈이 10일 서울 양천구 목동SBS에서 열린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극본 최유나/ 연출 김가람)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굿파트너'는 이혼이 천직인 스타변호사 차은경(장나라 분)과 이혼은 처음인 신입변호사 한유리(남지현 분)의 차갑고 뜨거운 휴먼 법정 오피스 드라마다. 2024.7.1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도파민과 휴머니즘을 동시에 담은 드라마 '굿파트너'가 온다.

10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SBS 사옥에서 SBS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극본 최유나, 연출 김가람)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가람 PD와 배우 장나라, 남지현, 김준한, 표지훈(피오)이 참석해 드라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굿파트너'는 이혼이 '천직'인 스타변호사 차은경(장나라 분)과 이혼은 '처음'인 신입변호사 한유리(남지현 분)의 차갑고 뜨거운 휴먼 법정 오피스 드라마다. 인생 계획에 없던 뜻하지 않은 이별을 마주한 사람들, 가정을 해체하는 순간에 벌어지는 빅딜과 딜레마를 현실적이고 직접적으로 담아낼 예정이다.

배우 김준한(왼쪽부터)과 장나라, 김가람 PD, 남지현, 표지훈이 10일 서울 양천구 목동SBS에서 열린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극본 최유나/ 연출 김가람)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굿파트너'는 이혼이 천직인 스타변호사 차은경(장나라 분)과 이혼은 처음인 신입변호사 한유리(남지현 분)의 차갑고 뜨거운 휴먼 법정 오피스 드라마다. 2024.7.1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김준한(왼쪽부터)과 장나라, 김가람 PD, 남지현, 표지훈이 10일 서울 양천구 목동SBS에서 열린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극본 최유나/ 연출 김가람)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굿파트너'는 이혼이 천직인 스타변호사 차은경(장나라 분)과 이혼은 처음인 신입변호사 한유리(남지현 분)의 차갑고 뜨거운 휴먼 법정 오피스 드라마다. 2024.7.1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특히 '굿파트너'는 이혼 전문 변호사 최유나가 직접 집필한 작품이라 눈길을 끈다. 이에 대해 김 PD는 "대본을 보고 '사랑과 전쟁'이 돌아왔구나 싶어 놀랐다"라며 "이런 일이 진짜 벌어질까 싶었고, 어떻게 풀어내야 시청자들이 공감할까 싶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맵고 쓴 이야기가 단순히 '도파민이네'하고 끝날 건 아니지 않나, 이혼 권장 드라마가 아니라 어떻게 잘 풀어갈지 고민했다"라고 전했다. 장나라는 "감독님은 섬세한데 과감하다, 정확하게 원하는 걸 얻을 때까지 파고드는데 그런 연출을 기대해달라"라고 부연했다.

또한 장나라는 "'굿파트너'에서는 단순히 이혼에 대해 다룬다기보다는 부부 관계에서 벌어질 일들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것 같다"라고 했다. '이혼'에 대해선 "평소에 필요성을 못 느끼고 느껴도 안 될 것 같다"라면서도 "우리가 궁극적으로 행복한 삶을 추구하는 데 서로 같이 있으면 마이너스인 관계도 있다, 이 드라마는 이혼이 기능적으로 가까이 존재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을 하게 한다"라고 사견을 전했다.

배우 남지현과 장나라(오른쪽)가 10일 서울 양천구 목동SBS에서 열린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극본 최유나/ 연출 김가람)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굿파트너'는 이혼이 천직인 스타변호사 차은경(장나라 분)과 이혼은 처음인 신입변호사 한유리(남지현 분)의 차갑고 뜨거운 휴먼 법정 오피스 드라마다. 2024.7.1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남지현과 장나라(오른쪽)가 10일 서울 양천구 목동SBS에서 열린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극본 최유나/ 연출 김가람)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굿파트너'는 이혼이 천직인 스타변호사 차은경(장나라 분)과 이혼은 처음인 신입변호사 한유리(남지현 분)의 차갑고 뜨거운 휴먼 법정 오피스 드라마다. 2024.7.1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극 중 차은경과 한유리가 '굿파트너'로 성장해가는 것도 관전 포인트다. 이에 남지현은 "차은경은 베테랑이고, 한유리는 신입이라 하나의 사건을 두고도 입장 차이를 보이고 논리로 맞붙기도 한다"라면서 "초반에는 부딪히다가 서로에게 점점 스며드는 과정을 눈여겨 보면 재밌을 것 같다"라고 귀띔했다.

인기리에 종영한 '커넥션'의 후속작이라는 점 역시 '굿파트너'가 주목받는 요소다. 이에 대한 부담감은 없을까. 장나라는 "전작 '커넥션'이 인기가 굉장히 많았는데 복이라고 생각한다, '커넥션'이 잘되는 걸 보면서 그렇게 행복할 수 없었다"라며 "그 기운을 받기 위해 검색창에 '커넥션'을 띄워놨다, 난 기독교지만 잘 되는 작품의 기운이 올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준한은 "우리 말고도 좋은 배우들이 극을 살려줘 여러 사연이 잘 전달될 것 같다"라며 "시청자들을 울고 웃길 것"이라고 했다. 장나라는 "네 명의 캐릭터가 하나의 사건을 바라보는 시각이 다르다, 그 부분에 주목해달라"라고 설명했다. 김 PD는 "'이게 진짜야?' 싶으면서 과한 느낌이 들 수도 있다, 그렇지만 사는 게 과하다, 그런 인생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다"라고 했다.

한편 '굿파트너'는 12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