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캔들' 한채영·최웅·김규선, 살벌한 대립…긴장감↑ [N컷]

KBS 2TV '스캔들'
KBS 2TV '스캔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스캔들' 한채영과 최웅, 김규선이 살벌한 대립을 이어간다.

10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일일드라마 '스캔들'(극본 황순영/ 연출 최지영) 18회에서는 문정인(한채영 분)이 정우진(최웅 분)과 민주련(김규선 분)의 다툼을 목격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우진은 박진경(한보름 분)의 작업실에 방문할 정도로 그녀에게 편안함을 느꼈고, 진경은 그런 우진에게 더욱 적극적으로 다가갔다. 주련은 자신 몰래 외출하는 우진을 협박하기 시작,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그의 방에서 비밀 휴대폰까지 발견했다. 우진에 대한 배신감에 사로잡힌 주련의 모습은 안방극장에 과몰입을 불러일으켰다.

이런 가운데 이날 공개된 스틸컷에는 분노한 정인과 죄인인 듯 고개 숙인 우진, 당황한 주련의 모습이 포착됐다.

정인은 우진과 얼룩진 옷을 입고 있는 주련을 향해 무슨 일이냐고 묻지만, 두 사람은 정인의 시선을 피한다. 어떤 사연으로 인해 우진과 주련이 다투게 됐는지 흥미를 자극하는가 하면 이로 인해 두 사람의 관계가 흔들리게 될지 궁금증이 커진다.

한편 정인은 땅에 떨어져 있는 휴대폰을 발견한다. 과연 작가 진경이 준 휴대폰을 그녀에게 들킨 건지 심장 쫄깃한 긴장감을 감돈다. 우진의 얼굴에 난 상처는 누가 낸 건지, 한집에 살고 있는 정인과 우진, 주련의 팽팽한 대치가 본 방송에 대한 기대를 한껏 치솟게 만든다.

taehyu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